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노르웨이와 극지(極地)탐험 업무협약 맺은 김외철 관장

글 :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kimchi@chosun.com

사진제공 : 국립해양과학관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세계 최초 남극점에 도달한 로알 아문센(Roald Amundsen)의 나라인 노르웨이의 프람박물관(관장Geir Kløver)이 한국 국립해양과학관과 손을 잡았다.
 
  김외철(金外喆·56) 해양과학관장은 지난 5월 10일 노르웨이를 찾아가 프람박물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프람박물관은 노르웨이의 과학자인 프리드쇼프 난센(Fridtjof Nansen)이 1892년 북극 탐사를 위해 건조한 선박 ‘프람(Fram)호’를 원형 보존하고 있다. 노르웨이의 북극 탐험 역사 및 세계 최초 남극점에 도달한 아문센의 탐험 스토리 등 1900년대 탐사 기록과 탐험 장비 등을 전시하고 있다.
 

  김외철 국립해양과학관장은 “100년에 가까운 역사를 지닌 프람박물관은 2000만 명이 다녀갔을 만큼 매력적인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한국의 해양과학이 한 단계 성장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7월 19일 해양과학관에서는 한국과 노르웨이의 극지탐험 역사, 극지의 환경, 과학연구, 극지 보존을 주제로 100일간 〈극지특별전-출동 북극 탐험대〉가 열린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