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6월 ‘서머 다보스 포럼’ 초청받은 ‘마이봇’ 개발자 김종환(金鍾煥) KAIST 석좌교수

“마이봇의 지능은 최고 수준”

글 :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사진 : 서경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마이봇, 투박한 모습만 보고 평가하지 말길…”
⊙ 일본의 페퍼, 아시모는 마이봇에 비해 추론 능력 떨어져… 알파고는 바둑 빼곤 꽝
⊙ 로봇 발전할수록 인간은 여유 만끽
⊙ 우리 따라 만든 자국 로봇축구대회 전폭 지원하는 일본 정부·기업 보면 만감 교차

김종환
1957년생. 서울대 전자공학과 졸업, 서울대 전자공학과 박사 / 로봇 지능기술 연구센터장,
KAIST 석좌교수.
  2013년 산업통상자원부는 인공지능(AI) 로봇 개발 사업자로 김종환 카이스트 교수팀을 선정했다. 김 교수팀은 3년여에 걸친 연구 끝에 최근 ‘마이봇(MYBOT)’이란 이름의 인공지능 로봇 개발에 성공했다.
 
  마이봇은 최첨단 재난 구조 로봇인 휴보(HUBO) 등과 함께 오는 6월 중국 톈진에서 열리는 하계 세계경제포럼에 초청받았다. 올 1월 마이봇의 성능을 확인한 포럼 관계자가 전시를 요청했다.
 
  하계 세계경제포럼은 ‘서머 다보스 포럼’으로 불린다. 매년 겨울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을 ‘다보스 포럼’이라고 하기 때문이다. ‘서머 다보스 포럼’은 2007년 중국이 만들었다. 다보스 포럼에 선진국 정상, 세계 굴지의 기업 리더들이 참석한다면 서머 다보스 포럼에는 신흥국가 지도자와 신흥 기업 경영자가 참석한다.
 
  마이봇과 함께 서머 다보스 포럼에 초대받은 휴보는 잘 알려진 로봇이다. 오준호 카이스트 교수팀이 개발한 휴보는 2015년 6월 미 캘리포니아 포모나에서 열린 ‘다르파 로보틱스 챌린지스(DARPA Robotics Challenges)’ 대회에서 우승했다. 이 대회는 후쿠시마 원전 사태 때 기존 재난 로봇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한 것을 계기로 생겼다. 재난 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가장 빨리 해결하는 로봇이 우승하는 대회다.
 
  휴보에 비해 마이봇은 무명에 가깝다. ‘서머 다보스 포럼’에서 시연행사를 가질 정도면 상당한 수준의 로봇일 가능성이 큰데도 전혀 알려진 것이 없다. 이유는 무엇일까. 4월 8일 마이봇을 만나기 위해 대전에 있는 카이스트를 찾았다. 김 교수는 “마이봇부터 보자”고 했다.
 
  눈으로 확인한 마이봇은 바구니 속 물건을 집어 다른 곳에 옮겨 놓는 연습을 하고 있었다. 속도가 빨랐고 실수도 없었다. 외관은 실망스러웠다. 세계에서 가장 인간과 닮았다는 로봇이라는 평가를 받는 혼다 아시모(ASIMO)와 비교가 됐다.
 
 
  한계 없는 기억용량
 
올 6월 서머 다보스 포럼에 초청받은 마이봇이 물건을 집어 들고 있다. 마이봇은 물건을 옮기는 데 한 치의 실수도 없었다.
  김 교수의 이야기다.
 
  “마이봇. 나의 로봇이라는 뜻입니다. 외국에서는 로봇을 봇(BOT)이라고 줄여 말하거든요. 마이봇이 좀 투박해 보이죠. 옷을 안 입혀서 더 그럴 겁니다. 지금껏 공개 안 한 이유도 이 때문입니다. 원래 ‘서머 다보스 포럼’에 가기 전에 옷을 입혀 언론에 공개하려고 했거든요. 얘(마이봇)도 영화 〈아이 로봇〉에 나오는 인간 닮은 로봇처럼 만들 수 있어요. 그러려면 껍데기에 돈이 많이 들지요. 우리 팀은 껍데기에 들 비용을 마이봇의 지능을 높이는 데 썼습니다. 겉모습은 별로지만 속은 그렇지 않습니다.”
 
  — 마이봇의 지능이 얼마나 좋습니까.
 
  “학습한 내용을 그대로 시연합니다.”
 
  — 제가 꽃에 물을 주는 행동을 마이봇에게 보여주면 똑같이 따라한다는 이야기입니까.
 
  “그렇죠. 마이봇은 일화기억(Episodic memory·자전적 사건들에 관한 기억)이 발달해 있습니다.”
 
  — 다른 로봇은 일화기억 기능이 없나요.
 
  “대개 프로그램을 입력하는 코딩(Coding) 방식을 사용하지요. 보통 로봇은 토스트를 굽는 프로그램을 입력하면 토스트를 굽습니다. 마이봇은 프로그램을 입력하지 않아도 사람의 시연을 보고 학습하고요.”
 
  — 사람의 움직임을 보고 그대로 학습할 수 있는 특별한 기술이 있겠네요.
 
  “기존 로봇은 마이크로소프트사의 ‘키넥트 센서(Kinect sensor)’라는 카메라를 눈에 달았습니다. 저희는 키넥트 센서에 열상 센서를 합쳐서 사용했지요. 사람의 움직임을 어떤 로봇보다 신속...

프리미엄 결제안내

본 기사는 유료기사입니다. 전문을 보시려면 로그인 후 프리미엄회원 등록을 하시기 바랍니다. 로그인하기

프리미엄 결제하기

* 월간조선 정기독자는 추가 비용 없이 프리미엄 이용이 가능합니다.   정기독자 프리미엄 신청

캐시 결제 안내(건별기사)

캐시로 결제하기

캐시 충천은 1,000원부터 입니다.
캐시로 결제된 기사는 결제 후 1시간 동안만 읽으실 수 있습니다.

캐시 충전 하러 가기      캐시 충전내역 확인법

* 캐시를 정상적으로 충전 후 위의 '캐시로 결제하기' 버튼을 한번더 클릭하여 주셔야만 기사전문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4

지난호
별책부록
정기구독
프리미엄결제
  • 월간조선 전자북 서비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