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정부에 ‘유엔 북한인권사무소’ 유치 촉구하는 대학생 모임

글 : 류오상  월간조선 인턴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 : 미래를여는청년포럼 제공
  대학생시사교양지 바이트·미래를여는청년포럼·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한국대학생포럼 2.0 등 대학생 단체가 지난 4월 외교부 앞에서 ‘유엔 북한인권사무소 유치’에 소극적인 정부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달 제25차 유엔 인권이사회는 북한 인권상황을 관찰 기록해 반인도범죄자의 책임을 규명할 ‘유엔 북한인권사무소’를 설치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했고 우리 정부도 이에 찬성한 바 있다. 대학생 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유엔인권최고대표(OHCHR) 측이 적극적으로 한국 정부에 북한인권사무소 설치를 제안했으나, 오히려 외교부는 소극적인 입장을 취하며 ‘유엔과 인권이사회 이사국들의 요청이 있을 경우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며 “이는 북한의 눈치보기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통일은 북한 주민들의 인권개선과 함께 이루어져야 대박이 될 수 있다. 북한인권사무소 유치는 북한 인권개선에 상징적인 의미는 물론, 실효적인 조치가 될 것이다. 한국 정부는 유엔인권최고대표와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들에게 적극적으로 유치 의사를 표명하고, 더불어 그에 상응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06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프리미엄 정보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