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임권택 감독 영화인생 60년

격동의 현대사와 同行해 온 巨匠의 필모그래피

글 : 장원재  장원재TV 대표  

사진제공 : 정종화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신예 임권택 감독’ 문구가 보이는 데뷔작 〈두만강아 잘 있거라〉(1962). 제작/기획 최관두(崔貫斗)는 임권택 감독을 발탁하고 기회를 준 은인이다.
  2022년 2월 4일은 임권택 감독의 데뷔 60주년이다. 1962년 〈두만강아 잘 있거라〉로 데뷔한 이래 지금까지 102편의 영화를 만들었다. 그가 살아온 생애는 격동의 한국사와 겹친다. 그의 영화는 전 세계 사람들에게 커다란 울림을 주었다. 그의 내면에 깃든 한국인들의 정서와 문화가 임권택이라는 예술적 필터를 통해 지구인들의 가슴 속으로 스며들었다. 그렇다면 임권택은 세계인들이 서로를 친근하게 바라보고 다가갈 수 있도록 마음의 징검다리를 놓은 사람이 아닐까? 《월간조선》이 임권택 감독 데뷔 60주년 기념 인터뷰를 진행하고, 임권택 영화 포스터로 화보를 꾸미는 이유다.
 
두 번째 작품 〈전쟁과 노인〉(1962). 김승호, 최무룡, 박노식, 신영균 등 당대의 일류 스타들이 총출동했다. 구봉서, 후라이보이(곽규석)도 영화의 한 장면을 장식한다.
  약 8만 점에 이르는 영화 자료를 수집한 영화연구가 정종화 선생의 도움으로, 그의 소장 자료 가운데서 작품을 고르고 설명을 달았다. 정종화 선생은 “영화는 만질 수 없었지만 포스터는 만질 수 있었다. 함축적인 정보를 한 장에 담은 영화 포스터는 그 자체로 역사이며 기록이다. 그래서 모았다”라고 말한다. 그렇게 모은 수만 점의 국내외 영화 자료들로 정종화는 지난 35년 동안 120회가 넘는 전시회를 해왔다. 이제 타임머신을 타고 그 시절로 가보자. 독자들의 청춘(靑春)과 재회하는 시간이다.⊙
 

 
〈전장과 여교사〉(1966). 주연 김진규, 엄앵란. 6·25 때 인민군을 안심시킨 뒤 홀로 밤길을 달려 아군에게 제보, 첫 승전을 올린 동락전투의 주인공 고(故) 김재옥 교사의 이야기다.
 
〈증언〉(1973).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기습남침부터 전쟁 초기 상황을 주제로 한 작품. 대종상영화제 특별상 감독 부문 수상작이다.
 
〈낙동강은 흐르는가〉(1976). 대한민국 육군의 육탄 10용사를 모티프로 삼았다. 부산영화제 임권택 회고전 당시, 임권택이 꼽은 자신의 영화 베스트 10 중 하나다. 1977년에 제13회 백상예술대상 감독상을 수상했다.
 
선우휘 원작의 〈깃발없는 기수〉(1979). 대종상 최우수작품상을 받았다. 해방 후 좌우익의 혼란한 시기, 아무도 믿지 못하는 현실에서 행동에 나서는 기자의 이야기다. 여주인공은 고두심.
 
1979년 추석에 개봉한 문제작 〈만다라〉. 본인이 승려 생활을 하기도 했던 소설가 김성동의 작품을 스크린에 옮겼다. 전무송의 출세작이기도 하다. 주연 안성기.
 
일본 영화인들이 ‘한국 최고의 전쟁영화’라고 극찬한 〈아벤고 공수군단〉(1982). 인천상륙작전을 위해 원산에 위장 투입된 돌아오지 않는 특공대의 이야기다. 여 주인공은 정윤희.
 
KBS 이산가족찾기 생방송에서 모티프를 가져온 〈길소뜸〉(1985). 감정을 절제한 담담한 영상미가 압권이다. 주연 김지미.
 
유인촌, 김영애, 김진아, 권재희 등이 열연한 〈연산일기〉(1987). 연산군이 폭군이 되어가는 과정을 섬세하게 묘사했다.
 
한승원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만든 〈아제아제 바라아제〉(1989). 강수연은 모스크바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아 국내 언론으로부터 ‘월드스타’라는 칭호를 받았다.
 

 
1987년 9월 강수연에게 제44회 베니스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안긴 〈씨받이〉(1986). 아시아 배우로서 최초의 수상이었다.
 
한국형 액션 영화의 새 경지를 개척한 블록버스터 〈장군의 아들〉(1990). 대규모 오디션, 스턴트 배우 기용 등 당시로서는 획기적인 시도를 했고, 단성사 한 곳에서만 67만8946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한국 영화의 기념비 〈서편제〉(1993). 오정해와 김명곤이 보인다.
 
신은경이 열연한 〈노는 계집 창(娼)〉(1997). 1970년대 후반에서 1990년대 말까지 한국 사회의 변화를 담았다. ‘사창가’를 진지하게 영상으로 옮긴 한국 영화사상 첫 시도이기도 하다.
 
“〈서편제〉는 이 영화를 위한 준비였다”며 야심차게 제작한 〈춘향뎐〉(2000). ‘판소리와 우리 것에 대한 임권택의 애정 고백’ 같은 작품이다.
 
제55회 칸국제영화제 감독상을 안겨준 〈취화선〉 (2002). 거장의 98번째 작품이다. 주인공은 최민식. ‘세상이 뭐라 하든 나는 나! 장승업이오’라는 광고 카피 마지막이 ‘임권택이오!’라고 들리는 건 필자만의 착각일 터이다.
 
김훈의 소설 〈화장〉을 원작으로 만든 〈화장〉 (2014). 임권택 작품 목록의 맨 끝에 있는 작품이다. ‘화장’은 化粧과 火葬의 뜻을 모두 담고 있다. ‘끝없는 인간의 욕망, 그리고 그것을 절제하기 위해 싸우는 것이 인생’임을 보여주는 영화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06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프리미엄 정보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