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두 개의 고향》 펴낸 김덕영 감독

글 :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jgws89@chosun.com

사진제공 : 김덕영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다큐멘터리 영화 〈김일성의 아이들〉을 제작한 김덕영 감독이 소설 《두 개의 고향》을 펴냈다. 김 감독은 다큐멘터리 영화 〈김일성의 아이들〉에 녹여내지 못했던 수많은 이야기를 바탕으로 소설을 기획했다.
 
  김덕영 감독은 원래 이라크 전쟁과 탈북자 문제 등을 다루는 시사 전문 다큐 감독으로 활동하다가 2004년 처음 북한과 동유럽 모두에서 버려진 전쟁고아들의 사연을 접하고 그들의 흔적을 찾아 나섰다. 이를 다큐멘터리로 기록해 2020년 영화 〈김일성의 아이들〉을 내놓았다.
 
  김 감독은 “영화 〈김일성의 아이들〉은 객관적이고 검증된 자료를 통해 누가 봐도 명백하게 입증된 것들로 영화를 채웠다”면서 “조사·취재 과정에서 확인은 안 됐지만 버리기 아까운 소재들을 소설에 담아냈다”고 말했다.
 

  소설은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NPT)에서 탈퇴하던 1993년을 배경으로 이야기가 시작된다. 김 감독은 정체불명의 탈북자 여성과 주(駐)폴란드 한국 대사관의 국정원 직원, 북한인 남편을 기다리는 폴란드 여성 등 3인을 주인공으로 이야기를 풀어냈다. 그 과정에서 북한 정권의 모순성과 김일성주의의 잔인함, 비인간성을 밝혀내기 위해 노력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30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