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제1회 헤이리국제음악제 음악고문 서현석

글 :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kimchi@chosun.com

사진제공 : 헤이리국제음악제 조직위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 10월 6일 경기도 파주의 예술마을 ‘헤이리’에서 열린 제1회 헤이리국제음악제가 성황리에 폐막되었다.
 
  현악사중주단 아벨 콰르텟, 피아니스트 한동일과 일리야 라쉬코프스키, 첼리스트 심준호, 바이올리니스트 이미경, 지휘자 서진이 연주하는 헤이리 챔버 오케스트라 등이 국제음악제를 빛냈다.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를 역임한 서현석(徐賢錫)씨는 음악고문을 맡아 묵묵히 음악제의 처음과 끝을 설계하고 다듬었다고 한다.
 
  “북한이 바라다보이는 긴장의 땅, 작은 헤이리 예술마을에서 ‘주민후원’이라는 독특한 방법으로 제1회 헤이리국제음악제를 개최하게 되었어요. 다양한 색채감과 절묘한 앙상블로 클래식 음악의 묘미를 들려준 성공적인 연주였다고 할까요? 사회와 음악 해설을 맡은 탤런트 김미숙씨의 도움도 고마웠어요.”
 

  코로나19임에도 객석은 빈자리가 드물었고 연주자의 역량도 수준급이었다는 평가다.
 
  서 지휘자는 “내년 2회 음악제는 클래식 최정상 연주자들과 젊은이들이 선호하는 재즈, 퓨전음악도 계획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12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