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신임 국가기록관리위원장 강규형 교수

글 :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ironheel@chosun.com

사진 : 조선DB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강규형(59) 명지대 교수가 국가기록관리위원회 위원장이 됐다. 국가기록관리위원회는 기록물 관리에 관한 기본 정책의 수립, 기록물관리 표준의 제·개정 및 폐지 등을 담당하는 국무총리 소속의 자문·심의기관이다. 위원장을 비롯한 민간위원 13명과 당연직 위원인 국회도서관장, 법원행정처 법원기록보존소장,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장·대통령기록관장 등으로 구성된다.
 
  강규형 교수는 KBS 이사 재직 중 문재인 정권의 방송 장악 시도에 맞서다가 강제 해임되었던 강골(强骨) 우파 파이터로 널리 알려져 있지만, 명지대 기록정보과학전문대학원 교수를 9년, 대통령기록관리위원을 2년간 지낸 기록관리 전문가이기도 하다.
 

  강 교수는 “기록관리 분야도 디지털플랫폼 정부의 방향에 부합하도록 재편해야 한다”면서 “작년에야 유죄판결이 난 ‘NLL포기 발언 회의록 삭제 사건’을 둘러싼 정치계와 기록계의 낯 뜨겁고 현란한 입장 변화와 같은, 정치적 입장에 따라 기록과 팩트를 악용하는 악습을 고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306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2020년4월부록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