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대한민국바로알기연구원 만든 任正赫 변호사

글 :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ironheel@chosun.com

사진 : 서경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대검찰청 공안부장, 서울고검장을 지낸 임정혁(任正赫·60) 변호사가 대한민국바로알기연구원을 만들었다.
 
  임 변호사는 “편향된 이념에 바탕해서 대한민국의 역사와 현실을 왜곡하는 세력들을 보면서 이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생각에서 연구원을 만들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공직 재직시(時)에도 공무원들이라면 마땅히 대한민국이 어떤 나라인지를 알아야 한다는 생각에서 이와 관련한 강연을 많이 마련했었다”고 말했다. 임 변호사는 앞으로 대한민국의 역사와 정체성(正體性)을 바로 알리기 위한 자료 수집과 연구, CEO 등 오피니언 리더들을 대상으로 한 아카데미 운영, 탈북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생활법률 교육, 중·고교 순회 ‘대한민국 바로 알기 골든벨’ 행사, 학술세미나 개최 등의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임 변호사는 사시(司試) 26회 출신으로 대검 차장검사를 거쳐 법무연수원장을 끝으로 작년 12월 퇴임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06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프리미엄 정보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