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람들

“전 직원에 1100억원대 주식 증여” 발표한 林盛基 한미약품 회장

글 :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
  • 스크랩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 : 한미약품 제공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이 지난 1월 4일 한미약품 그룹 전체 임직원에 자신의 한미사이언스 보유 지분 4.3%(90만주)를 무상 증여하겠다고 발표했다. 증여를 약속한 한미사이언스 주식의 가치는 약 1100억원(2015년 12월 30일 종가 기준)이다.
 
  이에 따라 ▲한미약품 ▲한미사이언스 등을 비롯한 한미약품 그룹의 임직원 2800명은 각자 10개월치의 봉급에 상응하는 주식을 받는다. 1인당 평균으로 따지면 각 4000만원어치다.
 
  한미약품은 그동안 꾸준하게 연구·개발에 매진해 2015년 한 해 동안 ▲일라이릴리 ▲베링거인겔하임 ▲사노피 ▲얀센 등 초국적 제약사들과 총 8조원 규모의 기술 수출 계약을 맺었다.
 
  계약 체결 발표 때마다 한미약품과 한미사이언스의 주가는 크게 뛰었다. 지난해 1월 2일, 한미사이언스의 주가는 1만5200원. 같은 해 12월 30일 종가는 12만9000원이다. 작년에만 주가가 850% 오른 것이다. 한미사이언스 주식 약 2000만주를 보유한 임성기 회장은 2조3000억원에 달하는 평가 차익을 거둬, ‘제약업계 최고 주식 부호’ 자리에 올랐다.
 
  임성기 회장은 “허리띠를 졸라매고 땀 흘려 가며 큰 성취를 이룬 주역인 한미약품 그룹의 모든 임직원에게 고마움과 함께 마음의 빚을 느껴 왔다”며 “이번 결정이 고난의 시기를 함께 이겨 낸 한미약품 그룹 임직원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06

지난호
전자북
별책부록
북스토어
프리미엄결제
프리미엄 정보
2020년4월부록
정기구독 이벤트
  • 지난호
  • 전자북
  • 별책부록
  • 정기구독
  • 월간조선 2018년 4월호 부록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