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속보]이재용, 징역 2년 6개월...법정 구속

법원 “이재용, 뇌물 공여에 따른 횡령 인정 된다”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조선DB.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 정준영)는 18일 '국정농단 뇌물 공여·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징역 2년 6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이 부회장을 경영권 승계를 위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기소했고 1심에서 징역 5년, 2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이 선고됐다. 2019년 8월 대법원은 이 부회장이 박 전 대통령과 최씨에게 86억원을 뇌물로 건넨 사실을 확정했다. 남은 건 형량 결정이었다.


재판부는 이날 “이재용 부회장을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에 처한다”고 했다.

 

삼성 측이 파기환송심 선고에 불복해 대법원에서 판단을 다시 받을 수 있지만, 대법원 전원합의체의 유무죄에 관한 판단을 그대로 따랐기에 파기환송심 판결이 그대로 확정될 가능성이 크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1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