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전경련-경단련, "제3국 공동진출, 신사업 협력한다"

4대 그룹 총수의 한일 경제인 행사 참여는 20년 만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hychung@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와 일본경제단체연합회(이하 경단련)는 17일 오후 12시부터 도쿄 경단련회관에서 ‘한일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이하 BRT)’을 개최했다. ‘한일 경제협력 활성화’를 주제로 개최된 이 날 BRT에는 한국에서 김병준 전경련 회장직무대행을 비롯한 전경련 회장단 등 대표 경제인 12명이, 일본에서는 도쿠라 마사카즈 경단련 회장 등 11명이 참석했다.

 

양측은 '한일 미래 파트너십 기금'을 조성하고,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구축을 위해 양국 현안 공동연구, 청년세대 교류 등을 함께 노력키로 했다. 특히 양국 경제계는 ▲상호투자확대 ▲자원무기의 공동대응 ▲글로벌 공급망 구축과정에서의 협력 ▲한일간 인적교류 정상화 ▲제3국 공동진출 ▲신산업 분야 협력 등을 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BRT에서 한국 측 경제인들은 정부에 칩4(Chip4)의 핵심 국가인 한국과 일본의 경제안보동맹 강화, 양국 젊은 층의 교류 확대 및 양국 공동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 글로벌 룰 세팅에서의 한일 협력 강화 등을 요청했다.

 

김병준 전경련 회장직무대행은 개회사를 통해 “12년 만에 양국 정상 셔틀외교가 복원된 것을 환영하며, 특히 양국이 수출규제 등 한일 교역의 걸림돌을 제거하기로 합의한 것에 대해서 깊은 감사를 드린다.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을 위해 양국 현안 공동연구와 청년세대 교류 등 함께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도쿠라 마사카즈 경단련 회장은 “산업면에서 한일 양국이 함께 해야 할 과제가 많으며, 지금이야말로 미래지향적 시점에 서서 쌍방이 지혜를 나누면서 연계·협력을 강화해 나가는 것이 불가결하다”고 말했다. 

 

한국 대통령이 한일 경제인 행사에 참석한 것은 2009년 6월 이명박 대통령 방일 기간에 개최된 ‘한일 경제인 간담회’ 이후 14년 만이며, 4대 그룹 회장이 한일 경제인 행사에 모두 참석한 것도 약 20여년 만에 처음이다.   

 

글=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3.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혜연 ‘세상 속으로’

hychung@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