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76세 때 셀프 공천한 김종인, 이낙연에게 나이 많아 대선 포기해야?

이준석의 남에게는 엄격하고 자신에겐 관대한 화법 김종인에게 배웠을까?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새누리당 국민행복추진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등을 맡았던 김종인 박사는 이낙연 공동대표를 향해 "세상의 권력으로서 할 수 있는 데까지 다 했다"면서 "그러니까 원로로서 젊은 이준석을 소위 좀 밀어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사실 정치인은 마무리를 어떻게 잘하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그 나이 정도 드신 분은 다음 대선 출마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종인 박사는 1940년생이다. 그런데 2016년도에 당시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였던 그는 자신을 비례대표 2번에 셀프공천했다. 


당시 김종인 박사의 나이는 76세였다. 


김종인 박사가 원로라서 대선을 포기해야 한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는 1952년생이다. 


2027년 대선 때 이낙연 대표의 나이는 75세다. 2016년 셀프 공천했던 자신의 나이보다 1살 적다.  


김종인 박사는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의 멘토라고 한다. 그런데 두 사람이 정치적인 발언을 할 때는 잘 분석하고 따져가면서 들어봐야 한다. 표면적으로는 그럴싸하게 들리지만 뜯어보면 '내로남불'적 성격이 강하다는 지적이다. 


상대한테는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면서도 자신에게는 누구보다도 관대한 것이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2.1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양재기 (2024-02-21)

    김종인, 이준석 이 두 사람 지구를 떠나라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