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2024년 2월의 6‧25전쟁영웅, 조지 앤드류 데이비스 美 공군 중령

60회 출격해 적기 14기 격추 후 전사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자료=국가보훈부

국가보훈부는 조지 앤드류 데이비스 주니어(George Andrew Davis Jr.) 미국 공군 중령을 ‘2024년 2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


조지 앤드류 데이비스 주니어 중령은 미국 제4전투요격비행단에 배치돼 6‧25전쟁 기간 총 60차례 작전을 수행했다. 적기 14기를 격추하는 등 ‘대한민국의 하늘을 지키는 미국 공군 최고의 에이스’로 활약했다.


조지 앤드류 데이비스 중령은 1942년 6월 미국 육군항공대에 입대해 전투기 조종사로 태평양 전쟁에 참전해 전투 임무를 수행했다. 1950년 6‧25전쟁이 발발하자 1951년 10월 제4전투요격비행단 소속으로 배치돼 중공군의 주요 증원로인 평안북도 신의주 상공에서 적의 공격에 아군을 엄호하는 ‘미그 회랑(MiG Alley)’ 초계임무를 수행했다.


전쟁 기간 중 총 60차례의 출격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적기 14기를 격추했는데 그를 ‘하늘의 사냥꾼’이라고도 했다. 유엔군 내 최고의 격추 기록(전사 당시 기준)을 보유하는 등 미국 공군 최고의 전투기 조종사로 활약했다. 


 1952년 2월 10일 조지 앤드류 데이비스 중령은 F-86전투기 4대를 이끌고 북한과 중국 만주 접경 부근에서 정찰임무를 수행 중이었다. 초계임무 중 미그15(MiG-15) 12대로 구성된 중공군에 아군의 편대가 위협에 노출된 것을 확인한 그는 적에 대한 공격을 개시했다.


전세가 불리함에도 동료를 구하겠다는 의지로 적과 마주한 조지 앤드류 데이비스 중령은 미그 대형을 향해 급강하했다. 후방에서 대형을 뚫고 전진하며 미그15를 공격해 적기 2대를 격추시켰다. 우월한 속력을 유지하며 자신에게 집중되는 적의 공격을 피하는 대신 속도를 줄이고 3번째 미그15를 공격하던 중 적의 공격에 산화했다. 


조지 앤드류 데이비스 중령의 공격으로 적의 진형은 교란됐고 아군은 적의 도발을 방어할 수 있었다. 

 

살신성인으로 대한민국을 수호한 조지 앤드류 데이비스 중령은 1954년 5월 14일 미국 정부로부터 군인이 받을 수 있는 최고 무공훈장인 명예훈장(Medal of Honor)을 수여받았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2.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