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해군·해병대, 2023 호국 합동상륙훈련 실시

해군 함정 수십 척 비롯해 병력 3400여 명 참가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해병대 병력이 상륙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해군·해병대가 2023년 호국훈련의 일환으로 16일부터 22일까지 경북 포항 인근 해상·해안 일대에서 ‘2023 호국 합동상륙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합동상륙작전 수행능력을 숙달하기 위해 계획됐다. 대형수송함 마라도함(LPH)을 비롯해 상륙함 천왕봉함(LST-Ⅱ), 구축함 충무공이순신함(DDH-Ⅱ) 등 해군 함정 10여 척과 마린온 상륙기동헬기 등 항공기 30여 대, 한국형 상륙돌격장갑차(KAAV) 30여 대, 상륙군 병력 3400여 명 등이 참가한다.


참가전력은 적 해상 위협 상황을 가정한 상륙전력 해상기동, 상륙해안의 위협 요소를 사전에 제거하는 선견부대작전, 함정과 항공기를 이용해 상륙목표지역 내 적을 무력화하는 대규모 화력지원 등을 통해 ‘결정적 행동’을 준비한다.


상륙훈련의 하이라이트인 ‘결정적 행동’ 단계에는 상륙함, 수송기, 헬기, 상륙돌격장갑차(KAAV), 공기부양정(LSF)에 탑승한 해병대 상륙군이 해군 함정의 함포지원과 공군 전투임무기, 육군 공격 헬기의 엄호지원을 받으며 상륙목표해안에 상륙한다. 상륙 이후에는 후속상륙, 대량 전상자 처치훈련 등이 이어진다.


상륙기동부대 지휘관인 김태열(대령) 해군 53상륙전대장은 “이번 훈련은 상륙기동헬기, 고속상륙정(LSF) 등 강화된 상륙전력을 활용해 실전적이고 강도 높은 훈련을 입체고속 상륙작전 수행 능력을 강화하겠다”며 “성공적 훈련 완수로 임무가 부여되면 어떠한 상황에서도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구비하겠다”고 말했다.


상륙군 지휘관인 유창훈(대령) 해병대 1사단 3여단장은 “이번 훈련을 통해 합동상륙작전 능력을 한층 더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훈련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발전 및 개선사항을 도출하는 등 합동상륙작전 능력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11.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