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정은, 핵전투무력 강화 나섰다

전술핵운용부대 군사훈련 지도 "대화할 필요 없다"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민군 전술핵운용부대 군사훈련 참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노동신문> 캡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전투무력을 강화하겠다고 나섰다. 핵 위협으로 한반도에 긴장감을 불러일으키겠다는 전략이지만 효과는 미지수다. 

 

조선중앙통신은 10일 김정은이 지난달 25일부터 전날까지 인민군 전술핵운용부대 등의 군사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또 김정은이 "적들과 대화할 내용도 없고 또 그럴 필요성도 느끼지 않는다"며 "핵전투무력을 백방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군사훈련에 대해 "나라의 전쟁억제력과 핵반격능력을 검증 판정하며 적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한 훈련이었다"고 경고했다.

김정은은 이 자리에서 "이번에 진행한 실전훈련들을 통해 임의의 전술핵운용부대들에도 전쟁억제와 전쟁주도권쟁취의 막중한 군사적임무를 부과할 수 있다는 확신을 더욱 확고히 가지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는 우리의 전쟁억제력가동태세에 대한 검증인 동시에 국가핵방어태세의 철저한 준비상태의 신뢰성을 증명한 계기로 되며 적들에게 우리의 핵대응태세, 핵공격능력을 알리는 분명한 경고, 명백한 과시로 된다"고 평가했다.

통신에 따르면 인민군 전술핵운용부대 군사훈련은 김정은을 비롯한 당 중앙군사위원회 성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정은은 지난 6일과 8일에는 전선장거리포병구분대와 공군비행대의 화력타격훈련을 참관했고 9일에는 대규모 항공공격 종합훈련에 참가한 전투비행사를 격려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김정은은 지난 보름간 7차례 탄도미사일 발사 훈련을 직접 지휘한 데 이어 핵전투무력까지 공식적으로 언급하고 나서는 등 최근 강화되는 한미일 군사동맹 체제에 경고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10.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