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강경화 장관, "박지원 국정원장 訪日, 충분히 협의 안 돼"

박지원 원장 방일에 대해, "외교부로서는 공개적으로 평가할 위치 아니야"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NISI20201112_0016886751.jpg
사진=뉴시스

지난 13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방일(訪日)에 대해 "외교부로서는 충분히 협의한 상황은 아니다"고 했다.


강 장관은 이날 ‘SBS 8뉴스’와 화상 인터뷰에서 ‘일부에서 국정원이 외교 문제에 나서는 것이 적절한 것이냐는 지적도 있고, 외교부 패싱 논란이 있는데 사전에 협의가 된 것이냐’는 질문에 “국정원을 포함해 안보 부처 사이에서는 소통을 자주하고 있다”면서도 “정보당국 수장께서 하신 말씀에 대해서 제가 평가를 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이 사안 자체에 대해서는 외교부로서는 충분히 협의했다는 상황은 아니고, 원장께서 나름대로 생각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했다.


박 원장은 최근 3박 4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해 일본 정·관계 고위 관계자들을 만났다. 지난 10일에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만났다. 이 자리에서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문재인-스가 선언’의 필요성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원장의 방일에 대해 외교부에서 사전에 모르고 있었는가’라는 앵커의 질문에는 “사전에 인지는 늘 하고 있지만 가시는 사실이라든가, 가셔서 하는 말씀에 대해서는 외교부로서는 공개적으로 평가할 위치는 아니다”고 했다.


한일 정상 간 빅딜 가능성에 대해 강 장관은 “정상들의 의지가 있다면 현안들에 대해서도 해결할 수 있는 좋은 모멘텀(계기)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걸 목적으로 한다기보다는 현안 하나하나를 잘 풀어나가야 할 시점”이라고 했다.


이어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외교당국 간 지속적인 협의와 소통이 있었고, 아직도 간격이 좀 크지만, 간극을 계속해서 좁혀나가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고, 우선 풀어야 한다는 것이 외교당국의 과제”라며 “수출 규제와 관련해서는 일본 측이 제시한 세 가지 요건을 우리가 다 충족한 상황이고, 일본이 이제는 풀어줘야 한다”고 했다.


강 장관은 내년 도쿄 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 문제와 한일 협력에 대해서는 “취지에는 충분히 공감하고,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있지만 구상 자체에 대해서는 외교부나 안보 부처 사이에 충분히 협의가 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1.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