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軍 “북한 군 도발 의도적 가능성 낮지만 9·19 합의 위반”

우리 군, 북측에 상황 설명 요구 했지만 묵묵부답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 2018년 11월 철원 지역 중부전선에 위치한 감시초소(GP)가 폭파되는 모습. 남북은 GP 시범 철수 사업을 합의했고, 이에 따라 지난해 각각 11개의 GP를 철거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이 3일 강원도 철원의 우리 군 중부전선 감시초소(GP)를 향해 수차례 총격을 발사한 것에 대해 우리 군은 의도적 총격 가능성은 낮다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하지만 군은 북한의 총격이 일체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한 9·19 남북군사합의를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군사합의 체결 이후 GP에서 총격이 벌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군은 3일 “도발을 계획한다면 시간, 장소, 기상 등을 고려하는데 당시에 안개가 짙게 껴 시계가 1㎞ 내외로 상당히 안 좋았다”며 “또 해당 GP들의 거리가 상당히 이격돼 있어 도발에는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군은 “유효사거리 범위 내에서 도발하는 것이 일반적인 양상”이라며 “또 상대적으로 우리 GP가 높고 적의 GP가 낮아 고도 차이가 난다. 거리도 원거리에 있어 부적절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통상적으로 그 시간대는 북측이 근무 교대 이후에 화기나 장비를 점검하는 시간대”라며 “당시 북한군의 특이동향이 없었고 북측 GP 인근 영농지역에서 일상적인 활동이 식별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군은 오전 9시35분쯤 군 통신선으로 북측에 남북 장성급 회담 우리측 수석대표 명의의 전화통지문(전통문)을 보내 전방 상황에 대한 설명을 요구했다. 이에 대한 북측의 답신은 오지 않았다.
 
군은 북측 의도와 별개로 이번 행위 자체는 남북이 지상과 해상, 공중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으로 되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키로 한 9·19 남북 군사합의 위반이라고 판단했다.
 
군은 “명확한 군사합의 위반이지만 의도성 여부에 대해서는 추가적 확인이 필요하다”며 “9·19 군사합의 정신으로 해결하기 위해 통신망을 통해서 지속적으로 조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5.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