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북한, 김정은 직접 지도로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했다

北 매체들 24일 발사에 대해 "전례없는 기적" 보도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정은이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지도참관하는 모습. 사진출처=노동신문
 
북한이 24일 발사한 발사체가 김정은이 직접 지도한 초대형 방사포라고 공개했다.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들은 25일 아침 "김정은 위원장의 지도 아래 새로 연구개발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김 위원장이 첫 시험사격은 꼭 자신이 지도해야 한다며 새벽 머나먼 길을 달려와 시험 사격 명령을 내렸다"며, '첫 시험 사격'임을 강조했다.

북한은 또 "국방력 강화에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우리식 초대형 방사포를 개발해내는 전례없는 기적을 창조했다"며 "세상에 없는 또하나의 주체 병기가 탄생하게 됐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이 공개한 사진에는 4개의 발사관이 있는 대형 방사포에서의 발사 장면이 담겼다. 이는 지난 7월 31일과 8월 2일 발사한 신형대구경조종방사포와는 외형이 달랐다.
 
김정은은 "적대세력들의 가증되는 군사적 위협과 압박 공세를 제압할 우리식 전략전술무기 개발을 계속 다그쳐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북한 매체들은 밝혔다. 또 김정은은 무기체계의 '거대한 전투적 위력'에 기쁨을 금치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북한은 24일 오전 6시45분과 7시 2분,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발사체의 최고 고도는 97㎞, 비행거리는 약 380여㎞, 최고 속도는 마하 6.5 이상으로 탐지됐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8.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