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문재인 정부 첫 대북지원 결정... 800만달러 무상지원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통해 영양식품, 영양제 등 공급 예정

김연철 통일부장관(왼쪽)이 지난달 13일 집무실에서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의 데이빗 비즐리 사무총장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정부 출범 후 첫 대북무상지원이 이뤄진다. 남북협력기금 800만달러가 북한의 식량난 해소를 위한 대북인도지원기금으로 사용된다. 
 
통일부는 5일 제305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어 유엔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UNICEF)의 북한 영양지원·모자보건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하는 안을 심의·의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최근 수년간 북한의 식량사정이 악화되면서 WFP 등 국제기구는 대북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속적으로 요청해왔다. 정부는 지난 2017년 9월 이를 추진하다가 중단되는 등 우여곡절끝에 이번에 재의결한 것이다. 정부는 빠른 시간 내 국제기구에 이를 통보하고 입금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대북 인도지원 800만 달러 공여부터 우선 추진한 후 이와 별개로 북한에 쌀 등의 식량을 직접 지원하는 방안 등도 검토하고 있다.

이번에 지원되는 800만 달러 중 450만 달러는 WFP의 북한 영양지원사업에 사용된다. WFP는 이 돈으로 영양강화식품 등을 준비해 탁아소와 고아원 등의 영유아와 임산부 등에게 나눠줄 계획이다. WFP는 북한에 11개의 생산공장을 만들어 영양비스킷과 슈퍼씨리얼을 자체 생산하고 있다.

나머지 350만 달러는 유니세프의 모자보건 및 영양사업에 사용된다. 유니세프는 아동과 임산부 등에게 치료식과 필수의약품, 미량영양소복합제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6.0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