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강경화 외교부장관, 오늘 헝가리行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관련 구조수색 지원 등 현장지휘 예정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로 인한 한국인 관광객 사망사고와 관련, 강경화 외교부장관(사진)이 30일 현지로 출발한다.
 
강형식 외교부 해외안전관리기획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강 장관이 현장 지휘를 위해 오늘(30일) 현지로 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정부는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와 관련해 강경화 외교부장관을 본부장으로 해 중앙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상황 대응, 사고자 가족 지원, 신속대응팀 파견 등 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강 장관이 현지에서 헝가리 정부 등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우리 국민에 대한 구조수색 지원이 최대한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오늘 외교부 재외동포 영사 실장을 단장으로 외교부 및 소방 방재청 관련 인원들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을 현지에 급파했으며, 헝가리 현지 공관은 주재국 당국 협조, 현장 및 병원 지원 등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9.05.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