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하태경 "軍 쿠데타說은 침소봉대 괴담... 기무사가 逆徒인가!"

"지난날 우리는 사드와 광우병 괴담으로 홍역 치렀다"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최근 논란이 된 국군기무사령부 위수계엄령 문건과 관련, '군인권센터의 괴담'이라고 지적했다. 군인권센터는 지난 6일 기무사가 작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심판 결과에 따른 병력 동원 문건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계엄 발령 시 탱크 200대, 장갑차 550대, 무장병력 4800명, 특전사 1400명 등이 동원된다고 했다.

하 의원은 지난 17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군인권센터가 아니라 군괴담센터다. (기무사 쿠데타설은) 100% 괴담"이라며 "(진정) 쿠데타를 준비했으면 (기무사를) 개혁이 아니라 없애야 한다. 역도(逆徒)들"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저도 처음에는 얼핏 봐서 기무사 문건에 탱크 200대, 장갑차 550여 대 배치 계획이 있는 줄 알았다"며 "그런데 그건 없고 거긴 그냥 담당 부대만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기무사가) 작전계획을 수립하려면 아래 부대들하고 다 협의를 해야 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해당 문건은) 어느 지역은 어느 부대가 담당한다는 등의 개념계획"이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조사하기 전에 마치 예하 부대랑 협의해서 작전계획을 짠 것처럼 군인권센터가 근거도 없이 추정해서 붙인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전날 기자회견에서도 "쿠데타 음모가 드러났다고 주장하는 것은 침소봉대이고 전형적인 괴담"이라며 "우리는 지난 시기 소위 광우병 괴담, 사드 괴담 등으로 사회적으로 큰 홍역을 치러왔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군인권센터에 '괴담 유포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쿠데타 괴담이 난무할수록 기무사 개혁의 본질이 훼손된다는 뜻에서다.

반면 현 정권은 기무사 문건 논란을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다. 청와대는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국방부·기무사와 각 부대 사이에 오간 모든 문서와 보고를 대통령에게 즉시 제출하라"고 군에 지시했다.

책임자인 송영무 국방장관은 수세에 몰린 상태다. 송 장관은 지난 3월 관련 문건을 보고받고도 4개월간 묵인한 의혹을 받고 있다. 문건 내용을 법리검토받았다고 했다가 다시 부인하는 등 입장도 때마다 바뀌고 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 명으로 출범한 기무사 특별수사단의 칼날이 송 장관을 향하고 있다는 말이 나오는 배경이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7.1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