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팩트체크] 좌파 커뮤니티에 올라온 김건희 여사 재클린 따라하기는 사실일까?

흰색 원피스 입고, 보색관계 매치한 게 따라하기면 김정숙 여사도 패션 베낀 것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좌파 성향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김건희 여사가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재클린 케네디 여사의 패션을 따라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 내외를 일방적으로 비판하는가 하면 특정인 글만을 인용하면서 비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 부터 '주의' 조치를 받은 인터넷 매체는 이 좌파 성향 커뮤니티의 주장을 그대로 인용 김건희 여사를 공격하는 상황이다. 


좌파 성향 커뮤니티엔 김 여사의 재클린 따라하기는 '리플리 증후군(Ripley Syndrome)'이란 주장이 올라오기도 했다. 


리플리 증후군은 자기가 늘어놓은 거짓말에 속아 그것이 진실이라 믿고 거짓을 되풀이하는 증상을 말한다.


흰색 드레스 .jpg

좌파 커뮤니티에서는 이 사진을 근거로 하얀색 드레스를 입은 김건희 여사가 재클린 케네디 여사를 따라한다고 주장한다. 그렇다면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의 패션은 무엇인가. 편집=월간조선 

 

종합하면 좌파 성향 커뮤니티와 비슷한 성향의 인터넷 언론에서 대한민국 퍼스트레이디를 겨냥해 재클린을 따라하는 정신병 있을 수 있는 사람이라며 여론을 호도하고 있는 것이다. 


김 여사가 재클린 케네디 여사를 따라한다는 논리는 간단하다. 좌파 성향 커뮤니티에서는 과거 재클린 여사가 입었던 옷, 옷의 색깔 등이 김 여사가 착용했던 옷들과 거의 같다는 것이다. 


김정숙.jpg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도 해외 순방 등을 갈 때 흰색 원피스를 입었다. 흰색 원피스는 다른 국가의 영부인, 왕비 등이 흔이 입는 옷이다. 편집=월간조선


예로 흰색 원피스를 들었는데, 흰색 원피스는 다른 국가의 영부인, 왕비 등이 흔이 입는 옷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도 흰색 원피스를 즐겨입었다. 2018년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했을 때도 

김 여사는 흰색 원피스를 입었다. 


노란색 원피스에 검정색 재킷을 입은 것도 시비를 걸었는데, 검정색과 노란색은 명시도가 높은 보색관계이다. 두 색이 잘 어울린다는 건 패션에 관심이 없는 사람도 직감적으로 알 수 있다. 


노란색 .jpg

노란색 원피스에 검정색 재킷을 입은 것은 재클린 여사의 패션을 따라한 것이라면 미셸 오바마의 패션은 무엇인가. 미셜 오바마도 재클린 여사의 패션을 베낀 것일까. 편집=월간조선

 

<월간조선>이 이들의 주장이 과연 사실에 부합한지 팩트체크를 해봤다. 그 결과 김 여사의 패션은 해외 영부인과 여왕에게서 쉽게 찾아 볼 수 있었다.  


쉽게 말해 각국의 영부인이나 여왕이 '교복'처럼 입는 옷을 김 여사가 입었다는 이유로 '재클린'을 따라하는 정신병 있는 사람으로 몰아세운 것이다.  

 

하늘색 완성 .jpg

같은 색의 옷을 입은게 따라하기라면 같은 하늘색 옷을 입은 제클린 여사와 김정숙 여사는 무엇을 의미할까. 편집=월간조선

 

유력 패션디자이너는 "해외 영부인이나 여왕에게서 쉽게 찾아 볼 수 있는 드레스 코드를 가지고 '재클린 따라하기'라고 비판하는 것은 그야말로 억까(대상을 비판, 비난하는 이유가 말도 안 되는 억지일 때)라고"라고 했다.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국가다. 누구나 비판 할 수 있고, 비판 받을 수 있다. 그런데 그게 망신주기를 위한 가십성 내용이면 문제가 있다. 

 

스카프 .jpg

최근 서거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과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도 재클린 여사를 따라한 것일까. 편집=월간조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정에서 보수 진영은 좌파 진영의 '비아그라' 공세에 당했다. 고산병 치료 목적으로 구입한 것을, 뭔가 있다는 식으로 공격했다. 그 이후 침대가 어떻고, 남성이 어떻고 여성 대통령이 감당할 수 없는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의혹들이 쏟아졌다. 


모르고 한 번 당하는 것은 실수다. 그러나 알고 또 당하는 것은 실력이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9.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LIDIAYEO (2022-09-17)

    민주당 사람들이 하는 것은 숨쉬는 것 말고는, 모두 거짓 내지는 선동이라고 하면 딱 맞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