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검찰 주도 정치적 결사체 운운 이준석, 검사 출신 정치인에게 신당 전략 맡기다

"천아용인 시즌2 시작"이라 환영한 李, 전형적인 이준석판 내로남불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woosuk@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용남 전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및 개혁신당(가칭) 입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조선DB.

신당 창당을 눈 앞에 둔 이준석씨는 작년 12월 27일 국민의힘을 탈당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대통령과 당대표가 모두 군인인 시대를 겪어내고 이겨냈던 우리가 왜 다시 한번 검찰과 경찰이 주도하는 정치적 결사체 때문에 중요한 시대적 과제들을 제쳐놓고 극한 대립을 강요받아야 하나"


검찰 출신인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비대위원장, 경찰 출신인 윤재옥 원내대표 등이 이끄는 정부·여당을 겨냥했다는 분석이다. 


이씨는 윤 대통령이 새 방송통신위원장으로 검찰 출신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을 내정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렇게 썼다. 


“대통령이 철학을 공유하는 언론인이나 방송관계자 출신이 이제 단 한 명도 없는 것입니까? 그래서 검사 출신을 쓰셔야 하는 겁니까? 아니면 방통위원장의 업무를 중수부장 출신 검사가 수사하듯이 해야 한다는 새로운 철학입니까?”


이렇게 검사 출신을 비판하는 취지의 말과 글을 쓰고 알러지 반응을 보이는 듯 한 이씨가 자신이 만들 신당의 전략은 검찰 출신에게 맡겼다. 


12일 지난 20대 대통령선거에서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선 후보 캠프에서 상임공보특보로 활동한 김용남 전 의원이 국민의힘을 탈당해 개혁신당에 입당한다고 밝혔다.


이준석 정강정책위원장은 페이스북에서 “천아용인 시즌2 시작”이라며 입당 환영 인사를 전했다.


김 전 의원은 개혁신당에서 전략기획위원장을 맡는다. 그는 “실질적인 창당 준비는 모두 됐다”며 개혁신당이 이르면 오는 20일 창당대회를 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 전 의원은 검사 출신이다. 수원에서 초·중·고교를 나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한 그는 서울지검·광주지검 검사와 수원지검 부장검사를 지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1.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2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시애틀 (2024-01-16)

    이준석이는 20대부터 분수넘는 직위로 거들먹 거리고 성상납이나 받고 자신이 받은 상처만 기억하고 울고 짜고 덤비고 욕하고 자신이 남에게 준 상처는 전혀 개의치 않고 욕설까지 해대는 넘이요. 인간이 먼저 되야지요.

  • 대구 (2024-01-13)

    검사가 있는게 문제가 아니지 주요 모든 요직을 검사판사출신이 독점 하는게 문제인거겠지
    이준석은 최우석 기자 고소고발하면 신당 만드는데 보탬이 될듯
    그리고 이준석은 모양세가 검경합동수사본부 같다고 그랬지 민주당 애들처럼 검찰공화국이니 이러지는 않았음

    그리고 여긴 최우석 기자 개인 일기장 블로그가 아님
    윤석열 대통령, 한동훈 비대위원장, 윤재옥 원내대표 처럼 이준석 씨가 아니라 이준석 정강정책 위원장이라고 써야 맞는거임 조선일보 명예에 먹칠 좀 하지말길 쫌생이처럼 지금 사이가 안좋다고 씨가 뭐냐 씨가 근본없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