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9일 아침 공관에서 나간 후 극단적 선택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은 9일 오전 10시44분 서울 종로구 가회동에 있는 시장 공관을 나섰다. 이후 딸이 박 시장과 연락이 되지않자 오후 5시17분쯤 112에 전화를 걸어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이상한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지금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박 시장은 공관을 나선 이후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으로 향했고 오전 10시53분 와룡공원에 있는 CCTV에 모습이 담겼다. 경찰이 박 시장의 통화 내역과 위치를 조회한 결과 오후 4시쯤 서울 성북구 북악산에 있는 북악골프연습장에서 위치 신호가 끊겼다.

박 시장 딸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오후 5시 30분쯤부터 기동대 등 경찰관 428명, 소방대원 157명, 수색견 8마리, 드론 3대를 투입해 밤 9시30분까지 북악산 자락 일대를 수색했다. 이후 경찰 등은 밤 10시30분부터 2차 수색을 벌여 박 시장을 발견했다.

글=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7.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