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행방불명된 박원순 시장 ‘미투’ 연루說

<헤럴드경제> 보도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런 행방불명이 '미투'(Me too·성폭력 또는 성희롱 당한 것을 고발)와 관련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헤럴드경제>는 9일 서울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비서실 여직원이 미투를 하겠다고 나서 박원순 시장이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연락이 두절됐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경찰측은 미투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일체 보고서를 만들지 않고 구두로만 보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박원순 시장 딸은 이날 박시장이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경찰에 실종 신고했으며 경찰은 2개 중대를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쯤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경찰은 박원순 시장의 최종 휴대전화 기록이 남아 있는 성북동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박 시장은 내일까지 공식 일정이 없는 상황이다.
 
한편 박 시장의 실종 보도가 나가자 서울시 전 직원이 사태파악을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7.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