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박원순 시장 딸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 남기고 나갔다'

오늘(9일) 오후 5시 17분에 실종 신고 접수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원순 시장의 실종 직전 행적이 일부 알려졌다.
 박 시장의 딸은 오늘(9일) 오후 5시 17분에 112로 전화를 걸었다. 박 시장이 연락두절이라는 내용이었다. 그러면서 '아버지가 4~5시간 전에 유언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다. 휴대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말했다.
 
 휴대전화의 접속 기록이 최종적으로 확인된 곳은 서울 성북동 핀란드대사관 부근. 관할 경찰서인 성북경찰서 실종팀과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대 등이 인근을 수색 중이다.
 서울시경은 긴급회의 중이다.
 
 

입력 : 2020.07.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