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 김정은 "대남군사행동계획 보류"

'북치고 장구치고' 김정은-김여정 남매 연기의 속뜻은?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사진)이 대남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한다고 밝혔다.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군사행동도 불사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오빠가 이를 말리는 모양새다. 이들 남매 연기(演技)의 실제 목적이 주목된다.

24일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23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7기 5차 회의 예비회의를 주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예비회의에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조성된 최근정세를 평가하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에 제기한 대남군사행동계획들을 보류했다”고 전했다.

앞서 김여정은 지난 4일부터 대남 비방공격의 전면에 나섰고, 13일 담화에서는 대적군사행동에 대해 언급했다. 이후 북한 군 총참모부는 지난 16일 대변인 발표를 통해 금강산·개성공업지구 군대 전개, 비무장지대 초소 진출, 접경지역 군사훈련, 대남 전단 살포 지원 등을 예고한 바 있다.
 
대북 전문가들은 이들 남매가 착한 역할과 악한 역할을 분담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김여정의 행동으로 대남 압박 및 북한 내 주민 결속에 어느정도 효과를 봤다고 판단하고 김정은이 나서 상황을 수습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볼턴 회고록 공개 이후 미북관계가 다시 이슈가 되면서 김정은이 다시 존재감을 나타내기 위해 모습을 드러낸 것으로 분석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6.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