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 대남확성기 재설치... 판문점선언 폐기 수순

2018년 판문점선언으로 철거했다 2년만에 10여곳 재설치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2일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측 접경지역 초소에 대남확성기로 추정되는 물체가 보인다. 사진=뉴시스
 
북한이 대남확성기를 비무장지대(DMZ) 여러 곳에 다시 설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2018년 4.27 판문점선언 합의에 따라 5월 철거한 후 2년만의 재설치다.
 
대규모 대남삐라(전단) 살포 예고에 이어 대남확성기를 재설치한 것은 북한이 판문점 선언을 폐기하는 수순에 돌입하고 있다는 신호다. 남북간 군사적 긴장도 더 고조될 전망이다.
 
22일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이 DMZ 여러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대남확성기 재설치 작업을 하는 정황이 포착됐다. 이미 10여 곳엔 재설치 작업이 완료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8년 4월 27일 판문점선언 후 북한은 5월 1일 최전방 지역 40여 곳에 설치한 대남확성기를 철거했다.  판문점선언에는 “5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들을 중지하고 그 수단을 철폐하며 앞으로 비무장지대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들어 나가기로 하였다”는 내용이 있다.
 
국방부는 이에 대해 “다양한 가능성에 대해 각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6.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