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 "대남삐라 1200만장 준비완료했다"

풍선 3000여개 준비하는 등 곧 살포 계획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이 대규모 대남삐라(전단) 살포를 위한 준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공개한 사진. 사진=조선중앙통신 캡쳐
 
북한이 대남 '삐라'(전단) 1200만장을 인쇄했으며 조만간 살포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은 현재 인쇄한 물량 외에도 수백만장의 전단을 추가로 인쇄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2일 '분노의 격류, 전체 인민의 대적보복열기'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역대 최대규모의 대적삐라 살포투쟁을 위한 준비가 끝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중앙의 각급 출판인쇄기관들에서는 각계층 인민들의 분노와 적개심이 담긴 1200만장의 각종 삐라를 인쇄하였다"며 "또한 각 도, 시, 군 인쇄공장들에서도 수백만장의 대적삐라를 추가인쇄하기 위한 준비를 다그치고 있다"고 했다.

또 "22일 현재 3000여 개의 각이한 풍선을 비롯하여 남조선의 깊은 종심까지 살포할 수 있는 여러가지 삐라살포기재, 수단들이 준비되었다"고 했다.

 
본문이미지
북한은 22일 대남삐라 1200만장을 인쇄완료했다고 밝혔다.  사진=조선중앙통신 캡쳐

 
신문은 "삐라와 오물 그것을 수습하는 것이 얼마나 골치 아픈 일이며 얼마나 기분 더러운 일인가 하는 것을 한번 제대로 당해보아야 버릇이 떨어질 것"이라며 "응징보복의 시각은 바야흐로 다가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0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 매체들은 전날 “대남 전단 살포를 준비 중”이라며 문재인 대통령 얼굴 사진이 들어간 전단 더미 위에 꽁초와 담뱃재 등을 뿌린 사진 등을 공개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6.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