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北 "남한 이제부터 괴로울 것" 본격적인 협박 나섰나

통일전선부장 "무능한 청와대, 위기 모면 위해 머리 굴리며 술책 꾸며내"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이 "남조선에 대한 신뢰가 산산조각 났다"며 "이제부터 남조선은 후회스럽고 괴로울 것"이라고 사실상 협박에 나섰다.  문재인정부가 대북전단(삐라) 살포를 법적으로 강력 단속하겠다며 북한에 대해 저자세로 나갔지만 북한은 더욱 강경한 태도를 보이는 것이다.
 
장금철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장(사진)은 12일 자정께 '북남 관계는 이미 수습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는 제목의 담화를 통해 "이번 사태를 통해 애써 가져보려 했던 남조선당국에 대한 신뢰는 산산조각이 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부장은 "소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조선 속담이 그른 데 없다"며 "남조선의 청와대가 삐라 살포 행위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한 것을 두고 하는 말"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담화를 통해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강력하게 비난하며 중단을 요구했다. 청와대는 지난 11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대북 전단 및 물품 등 살포 행위를 철저히 단속하며 위반 시에는 국내 관련법에 따라 엄정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은 청와대에 대해 "머리를 굴려 술책을 꾸며낸다"고 비난했다.  장 부장은 "지금껏 이번 사태와 관련해 전전긍긍하면서 통일부 뒤에 숨어있던 청와대가 마침내 전면에 나서서 대용단이라도 내리는 듯 입장 표명을 했지만 우리는 믿음보다 의혹이 더 간다"고 밝혔다. 또 "자기가 한 말과 약속을 이행할 의지가 없고 결행할 힘이 없으며 무맥무능했기 때문에 북남 관계가 이 모양, 이 꼴이 됐다"고 청와대를 겨냥했다.
 
특히 장 부장은 정부여당의 무능함을 지적했다. "청와대와 통일부, 집권여당까지 총출동해 백해무익한 행위니, 엄정한 대응이니 하고 분주탕을 피우면서도 경찰을 내세워 삐라 살포를 막겠다고 하는데 부여된 공권력도 제대로 행사하지 못하는 그들이 변변히 조처를 할 지 알 수 없는 노릇"이라며 "뒤늦게 사태 수습을 한 것처럼 떠들지만 어디까지나 말공부에 불과한 어리석은 행태"라고 했다.
 
그는 이어 "서푼짜리 연극으로 화산처럼 분출하는 인민의 격노를 잠재우고 가볍기 그지없는 혀놀림으로 험악하게 번져진 오늘의 사태를 어물쩍 넘기려고 타산했다면 그처럼 어리석은 오산은 없을 것"이라며 "큰일이나 칠 것처럼 자주 흰소리를 치지만 실천은 한걸음도 내짚지 못하는 상대와 정말로 더 이상 마주서고 싶지 않다"고 일축했다.

북측의 계속되는 압박으로 남북관계가 더욱 악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청와대가 계속 북한의 무리한 요구에 응하는 모습을 보일 것인지 주목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6.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