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면세품 재고 국내판매 시작, 할인율은?

발렌시아가, 생로랑, 보테가 등 정상가 10~50% 할인, 600달러 한도 없어... 화장품 향수는 제외

사진=신세계인터내셔널 홈페이지

코로나19로 관광 수요 및 면세점 매출이 급감하면서 명품 재고 면세품 일부가 온라인에서 한도 없이 판매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 쇼핑몰 '에스아이 빌리지'(S.I.VILLAGE)는 3일 오전 10시 면세품 판매 전용 코너인 <600$ 한도 없는 무제한 쇼핑> 코너를 열었다. 10시 전후에는 이용자가 몰려 한때 사이트 이용이 불가능하기도 했다.
 
이는 정부의 한시적 면세상품 허용 판매 정책에 따라 일부 상품이 판매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관광객이 감소하면서 지난 4월 면세점 업계는 6개월 이상 재고로 쌓인 면세품을 일반 판매하도록 허용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이에 관세청은 오는 10월 말까지 면세품 일부의 내수 판매를 한시적으로 허용했다.

 
이번 신세계인터내셔널이 선보이는 면세품 판매 브랜드는 발렌시아가, 보테가 베네타, 생로랑, 발렌티노 등 4개다.  취급 품목은 면세점에 반입한 날로부터 6개월이 지난 물품으로 한정되며 정식 수입통관 절차를 거쳐 유통되므로 면세된 가격은 아니다. 가격은 백화점 정상가보다 10~50% 저렴한 수준이다.  화장품, 향수 등은 판매 품목에서 제외됐다.

롯데백화점도 오는 26일 시작하는 '대한민국 동행세일' 기간 오프라인 백화점, 아울렛 등에서 재고 면세품 판매를 시작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신라면세점 역시 이달 중 재고 면세품을 선보이기 위해 판매 채널 등을 협의 중이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20.06.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