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박인비-유소연 vs. 리디아고-린드버그, 스크린골프 승부 결과는?

골프 경기도 非對面 시대…‘골프존 매치플레이 챌린지’에 역대 LPGA 투어 메이저 챔피언 참가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 25일 대전 유성구 골프존조이마루와 미국 플로리다주 세계골프 명예의 전당에서 실시간 개최된 ‘골프존 LPGA 온라인 매치플레이 챌린지'에 참여한 유소연 프로가 경기를 펼치고 있다.(사진=골프존 제공)
지난 5월 25일 ‘골프존 LPGA 온라인 매치플레이 챌린지’에서 박인비-유소연 조(組)와 리디아고-퍼닐라 린드버그 조가 사이좋게 무승부를 거뒀다. 1라운드 포섬 매치에서는 리디아고-린드버그 조가 1홀 차로 승리했고, 2라운드 포볼 매치에서는 박인비-유소연 조가 5홀 차로 14번 홀에서 이겼다.
 
경기는 25일 오후 8시부터 11시까지 3시간 동안 이어졌는데, 방식이 재밌다. 서로 대면하지 않은 원격(遠隔) 대결이었다. 대전시 유성구 골프존조이마루와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 오거스틴의 월드 골프 빌리지 내 ‘세계골프 명예의 전당’에 설치된 골프존 스크린골프 시스템을 기반으로 했다. 두 팀은 ‘베스페이지 스테이트 파크 블랙코스’에서 1라운드 18홀 포섬매치, 2라운드 18홀 포볼매치 총 36홀을 실시간 네트워크 플레이로 서로 대화를 나누면서 경기했다. 무승부를 기록해 우승 상금 1만 달러는 각 5000달러씩 양 팀의 이름으로 기부할 예정이다.
 
이번 경기는 애초에 자선(慈善) 목적이 컸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직면한 세계인들과 골프 팬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취지였다. 박인비, 유소연 프로는 “코로나19로 대부분의 골프 투어가 중단되며 전 세계 팬들이 골프 대회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번에 이렇게 색다른 시도의 좋은 기회로 팬들을 만나 뵙게 되어 기쁘며 미국에 있는 동료 선수와 선의의 대결을 나눌 수 있었던 점도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두 프로는 이어 “이번 경기를 통한 기부금이 뜻깊은 곳에 전달되어 코로나19로 어려운 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본문이미지
‘골프존 LPGA 온라인 매치플레이 챌린지'에 참여한 (왼쪽부터) 리디아고 선수와 퍼닐라 린드버그 선수(사진=골프존 제공)

함께 경기를 펼친 리이다 고와 퍼닐라 린드버그 또한 “수 천 마일 떨어져 있는 곳에 있는 반가운 동료 선수들과 함께한 매치 플레이를 온라인으로 응원하고 관람해 준 전 세계 골프 팬들에게 감사하고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갤러리 없이 무관중으로 치렀다. 경기는 향후 스크린골프존 채널을 통해서도 녹화중계 될 예정이다.
 
박강수 골프존 대표이사는 “LPGA 투어 메이저 챔피언들이 참여하는 온라인 스크린골프 대회를 골프존의 시스템을 통해 안정적으로 잘 치를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하고 온라인 채널을 통한 실시간 시청자 수가 예상보다 많아 전 세계 골프 팬들의 관심과 사랑을 확인했다”면서 “이번 비접촉(Untact) 골프 경기를 통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전 세계인들에게 희망과 위로의 마음이 전달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글=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5.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