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아내와 한 달, 이탈리아 여행기

<이탈리아를 만나면 세상은 이야기가 된다>(우태영 著) 출간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탈리아를 만나면 세상은 이야기가 된다>(
 
유럽 여행이라니, 어쩐지 먼 얘기가 되어버렸다. 코로나19 이후 여유로운 해외여행은 그야말로 ‘환상 속의 그대’가 되어버렸다. 아마 올해 안에는 유럽을 찾기 힘들지 않을까. 대신 책으로 언제든 만날 수 있다.
 
《이탈리아를 만나면 세상은 이야기가 된다》는 부부가 한달간 이탈리아를 돌며 보고 맛보고, 느낀 것들을 담은 책이다. 저자는 코로나 사태가 시작되기 직전인 지난해 9월 아내와 함께 이탈리아를 한 달간 여행했다. 부부는 함께 걸어 다니며 소매치기를 만나기도 하고 길을 잃기도 한다. 여행 코스는 북부의 밀라노~베네치아~피렌체~로마~나폴리~팔레르모 등 로마제국과 르네상스 등 이탈리아의 역사를 담고 있는 대표적인 대도시들과 인접한 소국 몰타 등이다.
 
 저자는 이 도시들을 여행하며 만난 예술품과 건축물 등에 관한 설명과 감상을 전하고 있다. 읽다 보면 작품들을 직접 현장에서 보며 해설사의 설명을 듣는 듯하다. 또 코모, 친퀘테레, 티볼리, 아말피 등 아름다운 소도시들의 풍광도 직접 사진을 찍어 설명과 함께 보여준다. 책에는 화보집을 방불케 할 정도로 많은 사진이 담겨 있다. 그림이든 풍경이든 이러한 사진들만 보더라도 직접 이탈리아를 여행하는 듯한 즐거운 느낌을 준다.
 
저자는 문화유산과 풍광들을 단순히 소개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위대함의 근원을 찾아 역사와 사연 등 관련된 이야기를 소개하고 있다. 밀라노에 있는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벽화 〈최후의 만찬〉과 맞은편 벽에 그려진 몬토르파노의 그림을 비교하며 다빈치의 작품이 왜 위대한가를 설명한다. 베네치아 산 마르코 대성당의 모자이크, 두칼레 궁전의 벽화들을 보면서 90세의 눈먼 지도자 엔리코 단돌로가 어떻게 동로마제국을 침략하여 베네치아를 제국으로 성장시켰는지를 생각하게 한다.
 
저자의 발길을 따라가다 보면 명화에 얽힌 얘기들도 알 수 있다. 바로크화의 창시자로 불리는 화가 카라바조의 작품이 그 예다. 피렌체 우피치 미술관의 〈메두사〉, 로마의 〈성 마태오 3부작〉, 나폴리의 〈일곱 가지 선행〉, 몰타의 〈세례 요한의 참수〉 등 카라바조의 대표작들이 사진과 함께 소개되어 있다. 저자는 이러한 대표작들에 들어 있는 의미가 무엇인지를 알기 쉽게 풀이하고 있다.
 
피렌체의 우피치 박물관에 소장된 대표적인 작품들과 두오모, 메디치 궁전 등 건축물들을 통해 르네상스 예술품들을 소개한다. 또 시뇨리아 광장의 건축물과 조각품들을 보면서 르네상스 시절의 잔혹한 유혈 권력투쟁, 공화정과 메디치 가와의 갈등 등도 풀어본다.
 
로마제국의 흔적이 남아 있는 포 로마노와 최대의 박물관인 바티칸 박물관의 전시품들, 그리고 시스틴 성당에 그려진 미켈란젤로의 벽화 〈천지창조〉와 〈최후의 심판〉 등을 작품들에 얽힌 일화와 함께 재미있게 설명하고 있다. 또 성당들의 모습도 성 베드로 대성당처럼 거대한 것에서 산 카를로 알레 콰트로 폰타네 성당처럼 작고 따듯한 느낌을 주는 형태로 변해가는 경향도 책을 보면 이해하게 된다. 책에는 나폴리, 시실리 섬의 주도인 팔레르모, 그리고 소국 몰타 등의 대표적인 예술품과 건축물도 소개되어 있다.
 

입력 : 2020.05.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