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내 대기업 코로나 6개월 지속되면 구조조정 나서

한국경제연구원, 대기업 10곳 중 3곳 인원감축 피할 수 없어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19년 10월 17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린 '2019 KB 굿잡 페스티벌'에 참가한 구직자들이 채용공고 게시판을 둘러보고 있다.
국내 대기업 10곳 중 3곳은 코로나19가 6개월 이상 더 지속될 경우 인력 감축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여론조사가 17일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국내 500대 기업(매출액 기준)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기업 구조조정 현황’을 조사한 결과 코로나로 인한 경영 악화가 6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대기업 32.5%는 인력 구조조정 없이는 버티기 어렵다고 응답했다고 17일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코로나 확산세가 지금처럼 유지될 경우 현 수준의 고용을 유지할 수 있는 한계기간에 대해 0~2개월이라는 응답은 6.7%, 2~4개월이라는 응답은 16.7%, 4~6개월이라는 응답은 9.2%였다. 6개월 이상 버틸 수 있다는 응답은 67.5%였다.
 
대기업들은 코로나에 따른 경영 위기 대응 방안으로 금융자금 조달 등 현금유동성 확보 조치(22.5%), 유·무급 휴업 또는 휴직(19.4%), 성과급, 복지비 등 급여삭감(17.5%) 등을 꺼내고 있었다.
 
‘인력감축’(8.8%)은 비교적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코로나가 6개월 더 지속될 경우에는 인력감축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기업은 32.5%로 크게 증가한다.
 
코로나에 대응하여 휴업·휴직을 실시 또는 논의하고 있는 기업들의 평균 휴업‧휴직 기간은 1.2개월인 것으로 조사됐다. 휴업·휴직기간별 응답비중은 ‘2주 이내(48.4%)’, ‘1~2개월’(19.4%), ‘2주~1개월’(12.9%), ‘2~3개월’(12.9%), ‘4개월 이상(6.5%)’ 순으로 나타났다.
 
급여를 삭감하기로 한 기업들의 월 급여 삭감 폭은 평균 -7.9%인 것으로 나타났다. 삭감 비율별 응답비중은 ‘0~-10%’(78.6%), ‘-10~-20%’(17.9%), ‘-30~-40%’(3.6%) 순이었다.
 
경영난 극복을 위해 휴업·휴직을 시행하고 있지만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대기업 비중이 80.6%인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이유로는 ‘지원요건 미충족’(72.0%)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휴업시간 또는 휴직기간 요건 미달(52.0%),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 등 고용조정이 불가피한 사유 불인정(20.0%)이었다. 그 외에도 지원금 신청절차 및 서류 구비의 까다로움(8.0%), 신규채용·감원 등에 따른 지원금 반환주3)가능성(4.0%) 등이 있었다.
 
대기업들은 고용대란을 막기 위한 정책지원으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요건 대폭 완화(37.5%)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서 최저임금 동결(19.2%), 긴급융자제도주 도입(14.9%), 특별고용지원업종주 추가 지정(13.9%), 직원 월급 보증제도 도입(11.5%) 등의 순이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5.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