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미국인 86%, ‘좋아하지 않는 나라’로 북한 꼽아

갤럽 조사 결과, “북한은 러시아, 중국, 이란 다음 최대 적”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6일 갤럽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미국인 86%가 북한을 선호하지 않는 나라라고 답했다.(갤럽 뉴스 홈페이지 캡처)
미국인 십중팔구는 북한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갤럽에 따르면 미국인 86%가 북한을 선호하지 않는 나라라고 밝혔다. 조사는 지난 2월 3일부터 2주 동안 성인 남녀 1028명을 대상으로 했다.
 
갤럽은 매해 같은 주제로 설문조사를 한다. 올해 수치는 지난 2015년(87%) 조사와 비슷한 수준이다. 갤럽 측은 “지난 5년 사이 북한을 최대 위협으로 여기는 미국인들의 생각에 큰 변화가 없다”고 했다.
 
정당별 인식 차이도 크게 없었다. 민주당 지지자의 92%, 공화당 지지자의 90%가 북한을 선호하지 않는 나라라고 응답했다.
 
갤럽은 미국에 대한 ‘최대 적’ 국가에 대한 인식도 조사했다. 미국인들은 북한을 러시아, 중국, 이란 다음으로 꼽았다.
 
북한을 최대 적이라고 답한 사람(12%)은 2018년 조사(51%) 때에 비해 1/4 수준으로 줄었다. 이에 갤럽은 2018년을 미국과 북한 사이 긴장감이 최고조였던 시기였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최대 적을 ‘중국’으로 꼽은 응답자가 크게 늘었다. 갤럽은 ‘미중 무역전쟁과 중국의 군사력 증강’ 등을 원인으로 봤다.
 
글=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3.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