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美 국방, "북한의 ICBM은 미국에 '직접적 위협...협상장으로 북한 끌어내려 노력 중'"

"한반도의 전쟁은 너무 끔찍해 아무도 보고싶지 않을 것"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북한 김정은이 이른바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서 ‘새로운 길’을 언급하며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도발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13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미국에 ‘직접적인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란과 함께 북한을 ‘불량국가(rogue state)’로 지칭했다. '불량국가'란, 미사일이나 테러 등으로 미국을 위협하는 '적국' 또는 '가상 적국'을 말한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미국외교협회(CFR)가 뉴욕에서 ‘중국 및 러시아와 미국의 관계’를 주제로 개최한 강연에서 질의응답 도중 북한의 ICBM 발사 움직임과 관련해서 "
“한반도에서의 전쟁은 끔찍할 것이다. 아무도 그것을 보고 싶어하지 않는다”며 “북한이 다른 길로 되돌아가기를 바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나아가는 유일한 길은 외교적·정치적 합의를 통한 것뿐이기 때문에 국무부는 그들을 다시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북한은 이미 핵무기를 가졌고 지금은 ICBM을 개발하려고 시도하고 있으며, 그것은 우리 조국에 직접적인 위협이 된다”면서 북한의 도발을 저지하기 위해 한국과 공조 강화를 논의해왔다고 밝혔다.
 
에스퍼 장관의 발언은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한 노력을 하겠지만, 북한이 미국에 '직접적인 위협'인 'ICBM 발사'란 '강수'를 둘 경우엔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는 경고인 셈이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12.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