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 독일업체로 넘어간다

'요기요' 운영중인 DH에 넘어가... 업계 1,2위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사실상 합병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국내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이 독일업체로 넘어간다. 
 
배달의민족을 운영중인 우아한형제들과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는 13일 DH가 우아한형제들의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를 인수하는 등 내용의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DH는 국내 2위 배달앱 요기요를 운영하는 회사다. DH가 평가한 우아한형제들의 기업가치는 40억달러(약 4조7천500억원)이다.
 
김봉진 배달의민족 대표 등 운영진이 보유한 지분 13%는 추후 DH 본사 지분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김봉진 대표는 배달의민족 아시아 사업을 맡게 된다.  배달의민족은 앞으로 아시아 시장에 신규 진출하면서 기존의 배달의민족 또는 배민 명칭을 그대로 사용한다.  우아한형제들의 국내 경영은 김범준 부사장이 맡기로 했다.

배달의민족과 요기요는 현재처럼 독자적으로 운영된다. 그러나 업계 1, 2위인 두 앱이 같은 회사가 되면서 급성장중인 국내 배달앱 시장이 독점체제가 됐다는 우려가 나온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12.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