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지문인식 보안 뚫린 갤럭시S10-노트10, 원인은?

삼성전자측 "정확한 원인 조사중... 소프트웨어 패치 발행할 것"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실리콘케이스를 씌운 갤럭시S10에 손가락을 갖다대자 화면잠김이 풀리는 모습. 사진=조선DB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S10, 갤럭시노트10의 지문인식잠금이 무용지물인 것으로 드러나 소비자들이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해당 스마트폰에 1000~4000원짜리 실리콘 케이스를 씌우면 아무나 손가락을 갖다대도 지문잠금이 해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인이 아니어도 잠금을 풀 수 있고, 지문인증이 필요한 삼성페이 등 결제 앱도 사용가능한 것이다.
 
이같은 오류는 외신의 보도로 알려졌다. 지난 16일 영국 일간지 <더선>은 한 여성이 "갤럭시 S10에 실리콘 케이스를 씌웠더니 남편의 지문으로도 잠금해제는 물론 은행 앱까지 접근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외신보도 이후 국내 네티즌들은 경악했고, 실리콘 케이스 실험 결과 해당 스마트폰 중 상당수가 타인의 지문은 물론 지문이 없는 손가락 마디나 주먹을 대도 잠금화면이 해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경우 삼성페이 지문본인인증도 뚫렸다.

삼성전자는 해당 오류를 인정하고 "실리콘 케이스의 패턴과 지문이 함께 인식되고 등록돼 발생한 현상으로 보인다"고 했지만 아직 정확한 원인은 밝히지 못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조만간 소프트웨어 패치를 발행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10과 노트10에 초음파 지문 인식을 처음 도입했다.  초음파 인식 기술은 화면에 닿는 손가락에 초음파를 쏴서 지문의 굴곡을 입체적으로 분석·식별한다. LG전자와 중국 화웨이 등이 채택한 광학식 센서가 2차원 이미지로 지문을 인식하지만, 초음파 인식은 입체적으로 인식하는 만큼 손이 물에 젖어도 지문인식이 가능할 정도로 정확도가 강화된 방식이다.
 
전문가들은 소프트웨어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을 제기한다.  초음파방식이 광학식에 비해 처리해야 할 정보량이 많기 때문에 문제가 생겼을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실리콘케이스에 돌기처럼 새겨진 패턴이 지문과 혼돈을 가져올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삼성전자는 2016년 갤럭시노트7이 배터리 문제로 폭발사고가 일어나면서 리콜을 진행, 적자전환 직전까지 몰린 위기가 있었던 만큼 이번 S10-노트10 사태 해결에 만전을 기할 전망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10.1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