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정세현, "볼턴 해임은 당연히 북한에 좋은 메시지"

최근 연이은 북한 도발에 대해서도 "체제 안전 보장하라는 이야기"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이 1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해임과 관련해서 북한에 좋은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핵 폐기 방식으로 ‘선(先) 핵 폐기-후(後) 보상’의 이른바 ‘리비아 모델’을 공개 주장하는 등 대북 압박을 주도했다. 지난 2월 하노이 2차 정상회담 때도 일괄타결 방식의 ‘빅딜’을 강하게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김정은을 추켜세우며 대북 유화 행보를 걷는 트럼프 대통령은 볼턴 전 보좌관의 '리비아 모델' 언급에 대해 "매우 큰 잘못"이라고 말했다.

정세현 부의장은 이날 t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볼턴 방식이 결국 ‘리비아 방식’인데 그런 식으로 해서는 안 된다는 게 미국 정부 내에서도 인식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북한의 최근 방사포 도발에 대해 “자신들의 영공과 영해에 접근하지 말라는 뜻도 있고, 그만큼 우리가 군사적으로 불안을 느끼고 있으니 미국이 그걸(체제 안전) 보장해 달라는 이야기”라며 옹호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9.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