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일본에서 귀국한 이재용, 사장단 만나 무슨 얘기 했나

일본 수출규제 장기화 대비책 마련 나서... 긴급사태 대비책 마련 당부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방안 마련을 위한 출장을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일본 수출규제 이후 6일간의 일본 출장에 나섰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의 수출규제 장기화 대비에 나섰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지난 12일 일본에서 돌아온 이 부회장은 귀국 다음날인 13일 반도체, 디스플레이 부문 사장단과 긴급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이 부회장은 출장 결과를 공유하고 소재 수급 현황과 사업에 미칠 영향 등을 논의했다. 또 ‘컨틴전시 플랜(Contingency Plan:긴급한 사태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사전에 만들어 놓는 위기대응 계획)’ 수립을 당부했다. 소재 다변화와 소재산업 육성 등 장기적인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본 것이다.
 
뿐만아니라 “일본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하고 대응하자”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는 4시간에 걸쳐 무거운 분위기에서 이뤄졌다고 한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시황으로 지난해보다 영업이익이 감소한 데다 이번 규제로 공급까지 문제가 생기면서 위기 상황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 부회장은 지난 7일부터 5박 6일 동안 일본에서 다수의 재계·금융계 인사들을 만나 의견을 교환하고 현지 분위기를 파악했다.  삼성전자는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에칭가스(고순도 불화수소) 등 반도체 핵심 소재의 긴급 물량을 일부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7.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