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일본계 자금 유출 걱정없다"는 금융위원장

'일본發 수출 규제 조치' 이후 기자간담회 가진 최종구 위원장, 본인의 '총선 출마설'에 대해서도 언급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한·일 관계 악화로 일본계 자금이 한국에서 빠져나가도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수출 규제 조치를 취한 가운데, 금융 부문은 일본계 자금에 대한 의존이 크지 않은 만큼 위험도가 상대적으로 낮다는 설명이다.
  
<조선닷컴> 보도에 따르면, 최 위원장은 5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식당에서 취임 2주년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최근 한·일 관계 악화로 금융시장이나 자본시장에서도 문제가 생길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최 위원장은 "일본계 자금 동향이라든가 만기일정, 금융회사들의 움직임은 꾸준히 점검하고 있다"며 "앞으로 추가적으로 일본의 조치가 어떤 것이 있을지 확실히 모르지만 부처별로 가능한 상황에 대해 점검하고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기업·은행에 대한 일본계 은행의 대출 규모는 작년 9월말 기준 약 69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일본계 자금이 한국에서 빠져나가는 상황에도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최악의 경우 한국 기업에 공급된 일본계 자금이 롤오버(만기연장)를 하지 않거나 신규 대출을 끊는다고 해도 대처에는 아무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며 "우리 금융회사의 신인도가 높고 금융시장도 안정돼 있기 때문에 일본이 돈을 안 빌려준다고 해도 얼마든지 다른 데서 빌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대출이나 자본시장에 대한 투자, 송금 제한 등 여러가지 경우를 짚어봤지만 의미 있는 건 없다고 파악했다"며 "채권시장이나 주식시장에서 투자금을 회수하는 것도 큰 영향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금융위는 사무처장 주재로 금융회사들을 모아 일본의 금융 관련 보복 조치의 가능성과 파급 효과, 대응 방안 등은 미리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일본계 자금이 한국을 빠져나간다고 해도 미국이나 유럽 등 다른 지역의 자금이 충분하기 때문에 금융 부문에서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금융위기로 신규차입이나 만기연장이 모두 어려웠던 2008년과는 다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내년 4월 총선 출마설과 관련해 최 위원장은 "국회의원을 생각해 본 적이 없다. 맞지 않다"며 재차 부인했다. 그는 "공직을 과분하게 오래 하고 중요한 직책을 했는데 또 다른 공직을 노린다는 것은 저한테 맞지도 않다"며 "국회의원이라는 자리가 복합적 능력이 있어야 하는데 거기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7.0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홍성만 (2019-07-08)

    책임을 다하여 국가 위기에 잘 대처해야한다. 국가가 튼튼해야 흔들림이 없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