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기업소식] 테일러메이드 40주년, 2004년 소개된 R7 Quad 1등 차지

40년 노하우로 만들어낸 성과... “메탈 우드는 혁명”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테일러메이드 제공
테일러메이드 골프 인스타그램에서 진행된 '40년의 드라이버 이노베이션'에서 2004년에 발매된 R7 Quad가 1등을 차지했다.
 
테일러메이드 골프는 1979년 설립자 게리 애덤스가 메탈 소재 드라이버를 개발한 것이 시초로, 올해 40주년을 맞았다.  테일러메이드 골프는 그동안 여러 번의 혁신을 통해 메탈 우드 시장에서 다양한 변화를 이끌어냈다.
 
애덤스는 퍼시몬 드라이버로 볼을 쳤을 때 날아간 거리가 아이언으로 볼을 쳤을 때보다 비거리가 비율적으로 짧았다. 그래서 스틸 소재를 사용한 드라이버를 제작했고 이를 '피츠버그 퍼시몬'이라고 불렀다. 로프트 12도의 스테인리스 스틸 드라이버가 탄생한 것이다. 2년 후 1981년 론 스트렉이 드라이버로 휴스턴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PGA투어는 물론 골프 시장에서 드라이버의 판도를 뒤집었다. 
 
버너 드라이버가 처음 세상에 나온 것은 1983년이다. 로프트 7도의 드라이버로 가장자리는 딤플 모양을 채용해 공기저항을 줄였다. 빠른 헤드 스피드로 볼을 쳐 더 긴 비거리를 내는 효과를 제공했다. 버너가 테일러메이드의 제품 라인업에 추가되면서 PGA투어 선수의 80%가 테일러메이드 제품을 사용했다.
 
1995년 드라이버 헤드뿐만 아니라 5년 동안 연구개발 끝에 새로 선보인 버블 샤프트가 끼워진 드라이버를 출시했다. 구리색으로 어디서든 눈에 띌 수 있는 샤프트였다. 샤프트 혁신을 통해 더 빠른 클럽 헤드 스피드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결국 더 긴 비거리를 낼 수 있게 됐다. 1990년대 인기 드라이버이며 모든 경쟁 브랜드보다 톱 10이 더 많았다.
 
그해에 티타늄 소재가 소개되면서 드라이버가 크게 한 걸을 앞서갔다. 티타늄을 채용한 드라이버는 크기도 더 컸고 더 가벼웠으며 강하기까지 했다. 티타늄 버블을 통해 톰 리먼이 1996년 브리티시오픈을 우승했고 PGA투어 상금랭킹 1위에 오르게 됐다.
 
2012년 드라이버 솔에 홈을 팠다. 스피드 포켓을 통해 더 높은 탄도와 긴 비거리를 선사했다. 그리고 2015년에 다중 소재를 사용한 드라이버인 M1이 탄생했다. 크라운은 카본 파이버를 사용했고 테일러메이드의 장점인 조정 가능한 무게추를 통해 골퍼가 개인의 스윙에 가장 최적화된 세팅을 할 수 있는 드라이버가 출시됐다.
 
현재도 많은 업체에서 사용하고 있는 롤과 벌지 페이스에서 탈피해 트위스트 페이스를 얹은 M3, M4 드라이버를 선보인다. 토 위쪽은 로프트를 눕히고 페이스를 열었고 힐 쪽은 반대로 로프트를 세우고 페이스를 닫힌 구조다. 이를 통해 미스 샷의 편차를 줄였다.
 
2019년 M5와 M6가 인젝티드 트위스트 페이스를 채용해 골프 시장을 뒤흔든다. 공정 과정에 변화를 줬다. 반발계수 한계치인 0.83에 최대한 맞춘 드라이버를 생산했다. 즉 공정 오차를 생각하지 않고 한계치인 0.83에 세팅된 헤드를 만든다.
 
반발계수 0.83이 넘는 고반발 드라이버는 페이스 뒤에 레진을 삽입해 허용치에 부합되는 드라이버로 만든다. 결국 뽑기가 아닌 모든 골퍼에게 반발한계치에 근접한 드라이버를 제공함으로써 전체적으로 더 긴 비거리를 낼 수 있게 됐다.
 
테일러메이드의 데이비드 에이블리스는 “메탈 우드는 혁명”이라고 말한다. 그는 “시장을 완전히 뒤바뀌고 테일러메이드가 시장에 새로운 기술을 선보일 때 이런 표현을 쓴다”고 덧붙였다.
 
테일러메이드는 혁신을 강조한 회사다. 테일러메이드는 혁명과 제품을 더 완벽하게 만드는 혁신이 합쳐져서 테일러메이드가 드라이버 부문 최고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7.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