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트럼프-아베, '삼시세끼' 함께 하며 친밀 과시

골프-스모-로바다야키까지 아베 총리 '극진한 대접'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아베 총리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린 트럼프 대통령과의 '셀카'.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휴일인 26일 하루를 꼬박 같이하며 미-일간 우호관계를 과시했다. 골프와 스모 관람, 로바타야키 등 다양한 코스가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무역과 안보, 많은 얘기를 나눴다. 평소 보고 싶었던 스모를 관람하는 등 아주 즐겁고 고맙다"고 말했다.
 
25일부터 일본을 국빈방문중인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둘째날인 26일 일정은 아베 총리의 밀착 접대로 채워졌다.
 
두 정상은 이날 일정을 골프로 시작했다. 두 정상은 오전 9시쯤 도쿄 인근 지바현 모바라시 모바라컨트리클럽에서 만나 조식을 함께 한 뒤 2시간 30분정도 골프 라운딩을 즐겼다. 라운딩 후 점심을 함께 한 것은 물론이다. 메뉴는 미국산 쇠고기를 사용한 치즈버거였다. 이날 라운딩에는 일본의 전설적인 프로골퍼 아오키 이사오가 함께 했다. 두 정상이 골프를 함께

오후에는 양국 정상 부부 회동이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도쿄 료고쿠(兩國) 고쿠기칸(國技館)으로 이동해 아베 총리-아키에 여사 부부와 함께 오즈모(大相撲·프로 스모 선수들의 경기) 여름대회 최종일 경기를 관람했다. 미국 대통령이 오즈모를 관전하는 것은 처음이다. 양국 정상 부부는 특별히 마련된 소파 자리에 앉았고, 경기가 끝난 후 트럼프 대통령은 우승자에게 미국에서 제작한 트로피를 수여했다.
 
 
본문이미지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아베 총리 부부와 함께 스모 경기를 관람했다. 사진=뉴시스

양국 정상 부부는 스모 관람 후 롯폰기에 있는 고급 로바타야키(爐端焼き) 전문점 ‘이나카야(田舍家)’에서 만찬을 함께했다.  로바타야키는 화로에 담긴 숯불에 각종 재료를 구워 먹는 요리다.

트럼프 대통령의 일본 방문은 2017년 11월 이후 두 번째다. 아베 총리는 연호가 바뀐 '레이와(令和) 시대'의 첫 국빈인 트럼프 대통령을 특별히 극진하게 대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화답이라도 하듯 자신의 SNS에 "일본과의 무역협상에서 큰 진전이 이뤄지는 중이며 많은 부분은 일본의 7월 선거 이후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썼다. 일본 언론은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7월 일본의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아베 총리를 배려한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5.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