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靑 "역대 최대 벤처 투자, 신설 법인 수 최고 기록... 청년 실업률 개선 등 고용 상황 희망적"

정태호 일자리수석 브리핑 "정부, '공공 일자리' 차질 없이 추진해야"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 사진=뉴시스
문재인 정부 청와대가 현 고용 상황을 낙관(樂觀)했다.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최근 고용 동향 및 정책 방향 관련 브리핑에서 "고용 상황에 대한 총론, 각종 통계를 종합해보면 2018년보다는 개선되고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 어렵긴 하지만 희망적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정책의 성과도 있고, 국회에 제출된 추경안이 통과된다면 고용 개선에 (더욱) 특별한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정 수석은 "2018년 취업자 증가 수는 약 9만7000명이다. 올해 들어 취업자 증가 수는 2월 26만, 3월 25만, 4월 17만여 명이다"라며 "2018년과 비교해보면 획기적 변화다. 고용률의 경우 2018년 -0.3% ~ -0.1%에서, 올해에는 -0.1% ~ +1% 사이에 걸쳐 있어 개선의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수석은 "고용의 질 측면에서도 상용직 증가 수가 평균 30만~40만명 정도로 지속되고 있다.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수도 매달 50만명 이상으로 지속되고 있다"며 "가장 힘든 세대인 청년 세대의 취업자 수와 고용률, 실업률도 개선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수석은 "취업자 수 증가는 신산업-신기술 분야와 사회서비스 분야가 쌍두마차가 되어 끌어가고 있다. 정보통신 분야는 약 10만명 이상의 취업자 증가를 꾸준하게 보여주고 있다"며 "이는 정부의 제2벤처붐 조성과 4차산업혁명 관련 정책들의 결과로 보고 있다. 신설 법인 숫자가 역대 최고를 기록하고 있고, 또 역대 최대의 벤처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고 긍정했다. 그의 말이다.

"보건복지 (분야) 취업자는 작년 하반기 이후 평균 15만명 이상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현 정부가) 역점을 둔 사회서비스 일자리 창출 결과로 보고 있습니다. 2018년 제조업 분야 취업자 수 감소를 주도했던 자동차, 조선업 등에서 일자리 상황이 많이 개선되는 듯 합니다. 시간의 변화와 함께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함께 있다고 봅니다. 숙박업 취업자도 마이너스에서 올해 들어 플러스로 전환됩니다.

(정부는) 우선 계획된 공공 분야 일자리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합니다. 민간이 해결하기 어려운 분야를 정부가 해야합니다. 대표적으로 사회서비스, 노인 일자리 이런 겁니다. 일자리는 그 자체로 민생이면서 우리 경제의 기반이기도 합니다.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가능한 정책 수단을 모두 동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5.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