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북한에 쌀 주자"는 문재인...'도발'로 '화답'한 북한 김정은

합참, "북한, 9일 오후 4시 30분경 평북 신오리 일대에서 '불상의 발사체' 쐈다!"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문재인 정부가 대북 식량 지원 의사를 밝혔지만, 북한은 또 '불상의 발사체'를 쏘는 도발을 강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취임 2년을 앞두고 독일의 일간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에 기고한 글에서 '남북교류협력'과 '평화'를 매개로 한 소위 '신한반도 체제'를 강조했지만, 북한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또 한반도 정세를 경색시키는 도발을 자행했다.
 
국군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9일 오후 4시 30분, 평안북도 운전군 신오리 일대에서 '불상의 발사체'를 동쪽 방향으로 쐈다.  해당 발사 장소는 북한의 스커드 미사일 기지가 있는 곳이다. 북한은 지난 4일 오전 9시6분부터 10시55분까지, 김정은이 보는 가운데 함경북도 호도반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신형 미사일을 비롯해 240㎜·300㎜ 방사포 수발을 발사한 바 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5.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이동훈 (2019-05-10)

    대통령은 왜 그래야만 하는지 국민들께 속시원히 설명해 주기바란다. 왜 말로주고 미사일로받는가?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