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9년 전 오늘, 천안함 폭침의 진짜 주범은 김정은!"

"현 정부는 ‘천안함 일급 전범들’의 심기와 입만 바라보고 있다"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승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
3월 26일 천안함 폭침 9주기를 맞아, 한 대북 전문가가 “천안함 폭침의 진짜 주범(主犯)은 김정은”이라고 밝혔다.
  
천안함 폭침 당시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이었던 김승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안양만안 국회의원 선거구)은 26일 《월간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촉박한 세습 기간, 군과 권력 내부에 실질적 지지 기반인 없었던 김정은이 천안함 피격을 기점으로 연이은 도발과 핵·미사일 실험을 자행, 빠른 시일 내에 권력기반을 강화해나갔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승 위원장은 "2010년 2월, 건강이 악화된 김정일 앞에서 오극렬 등 군부 원로는 대남 사업을 벌이는 김양건(당시 통일전선부장)의 안일함을 비난하며 ‘충성 경쟁'의 일환으로 '대남공격’을 준비했는데, 이것이 천안함 폭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군부 입장에서는 3대 세습을 기회로 통전부의 대화공작 기구와 대남사업 자체를 장악하고 싶어했다"며 "기습공격 같은 특수군의 해묵은 ‘폭력적 공격’이 효과를 거둘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김승 위원장은 "김정은이 천안함 폭침의 주범이라면, 잘 알려져 있다시피 그 공범은 김영철(통일전선부장)"이라고 했다. 김영철에 대해 김 위원장은 “대남통이자 특수 공격 전문가인 그는 강경 군부 원로인 오극렬의 후원을 받고 전문성과 경력을 쌓았고 '30대 병아리 독재자'의 군사 부문 과외 선생의 임무를 부여 받았다”고 말했다.
      
결국 ‘김정은-김영철조’는 ‘김정일-오극렬조’의 지원으로 천안함 피격을 자행했고, ‘3대 세습’에 성공한 후에는 강경 군부를 숙청하고 권력을 쟁취하게 됐다는 게 그의 분석이다. 김승 위원장은 김영철이 군부 원로들과의 권력 투쟁에서 살아남은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김영철은 김정은의 군사 스승으로 3대 세습기 모든 대남 군사도발을 수행해 권력을 얻었다. 하지만 2007년부터 정찰총국의 내·외연 확장 시, 자기 세력 구축에 열을 올렸다. 그때부터 많은 군부 원로들과 마찰을 빚었다. 김정일의 충성 세력인 군부 강경파 원로들과도 권력투쟁을 벌여 결국 승리할 만큼 야심가이기도 하다.”
 
그는 “김영철은 3대 세습이 완전히 안정화를 이룬 2014년 무렵 군부 원로 대부분을 숙청했다. 그 빈자리는 천안함 도발의 실제 주범인 ‘김정은 신군부’가 차지했다”고 말했다.
 
김승 위원장은 “‘천안함 피격’ 주도세력이 지금의 대남라인(통전부, 조평통, 정찰총국)을 접수한 상태”라며 “문재인 정부는 전범(戰犯)들과 대화를 벌이고 있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군부 주도의 기본적인 대남 ‘통일전선전술’은 변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문 정부는) 천안함 주도세력에 계속 놀아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현재 김영철이 이끄는 통일전선부가 대남 사업을 총괄하고 있고,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이 ‘공식회담 및 성명전’에 나서고 있다. 장길성 현 정찰총국장 역시 ‘침투도발공작 및 군사회담’ 업무를 맡고 있다. 이들 모두 천안함 폭침에 직간접적으로 간여한 자들이자, 김정은의 친위장령(親衛將領)들이다. 이들이 대남라인 부서를 모두 장악했다. 결국 현 정부는 남북 대화에 있어 ‘천안함 일급 전범들’의 심기와 입만 바라보고 있다.”
   
그는 “천안함 폭침 이후 ‘원칙 있는 대북정책’ 덕분에 김정일의 죽음을 앞당길 수 있었고, 대북제재로 북한 정권을 코너에 몰 수 있었다”고 말했다.
  
“천안함 폭침으로 남북관계는 깊은 수렁에 빠져들고 김정일은 5.24 제재와 국제제재, 북중관계의 악화로 일이 뜻대로 풀리지 않아 큰 압박을 받았다. 김정일은 경제제재와 대내(對內) 통치문제, 더딘 3대 세습 등을 타개하려 네 차례 방중(訪中)과 한 차례의 방러(訪露) 등을 시도하다가 2011년 12월 최후를 맞았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천안함 폭침에 따른 5.24 제재조치의 무력화를 공공연히 자행하고 있다”며 “장병 46명의 희생은 아랑곳하지 않고, 김정은과 김영철 등에 사과 한마디 요구하지 않은 채 ‘평화만능주의’ 실천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의 반성과 사과, 비핵화 없이 대규모 대북지원을 재개한다거나, 정상회담 이후에도 대북 문제를 통제 불가능하게 만든다면, 반드시 역사의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3.2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