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정은, 오늘 새벽 평양 도착, 새벽 3시에 의장대 행사 진행

베트남행때보다 가속, 무정차로 시간 줄여...불편한 심기 반영한 듯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날 새벽 베트남 방문을 마치고 평양에 도착했다는 기사를 사진과 함께 1면에 게재했다. 사진=조선DB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과 베트남 공식방문을 마치고 5일 새벽 평양으로 돌아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 사회주의 공화국에 대한 공식친선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3월 5일 전용열차로 조국에 도착했다"며 "새벽 3시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전용열차가 평양역 구내에 서서히 들어섰다"고 전했다.

평양역에서는 의장대 행사가 진행됐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 주요 간부와 북한 주재 베트남 대사관 관계자들이 김정은을 영접했다.

통신은 김정은과 함께 김영철·리수용·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리영식·김성남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박정남 강원도당 위원장, 당 부부장과 국무위원장 부장 및 국장들이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은 환영 군중의 환호에 답례하면서 "사랑하는 전체 인민들에게 따뜻한 귀국 인사를 보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1면에 ‘우리 당과 국가, 군대의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 사회주의공화국에 대한 공식친선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시고 조국에 도착하셨다’는 기사와 함께 김정은이 간부들과 악수하는 사진 등 4장을 게재했다.

 
김정은은 귀국길에 중국 베이징에 들르지 않고 열차 최단 노선으로 달렸다.  전용 열차는 지난 2일 오후 1시 38분(중국시간) 베트남 동당역을 출발했다. 열차는 베트남행시 정차했던 곳에 정차하지 않거나 정차 시간을 최대한 줄였고, 열차 속도도 높여 베트남으로 갈때보다 이동시간이 줄었다.
 
이를 두고 정상회담에서 성과를 내지 못한 김정은이 최대한 빨리 귀국해 향후 대책을 논의하려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상회담에서 성과가 있었으면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 주석을 만나거나 광저우 등 중국 남부의 주요 도시를 돌아보며 개혁개방의 의지를 보일 수도 있었지만 이런 기회도 사라졌다. 
 
또 장기간 출장으로 인한 피로 누적 등 건강문제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 편도 이동 거리는 중국 3천500여㎞ 등 총 3천800여㎞ 로, 김정은은 7600여㎞를 열차에서 보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3.0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포청천 (2019-03-05)

    완전 골목대장 놀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