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미-북 정상, 오늘 정상회담 '스타트'... 일정은

트럼프-김정은, 27일 만찬을 시작으로 5~7차례 만날 듯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6일 오전 하노이에 도착한 김정은(왼쪽)과 같은날 저녁 하노이에 도착한 트럼프 미 대통령(오른쪽).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현지 시각) 하노이에 도착해 2차 미북정상회담의 서막이 열렸다. 김정은은 오전 11시,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9시에 하노이에 도착했다.
 
두 정상은 27일 저녁 짧은 환담과 만찬을 시작으로 28일까지 1박 2일간 5차례 또는 6차례가량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6일 하노이행 에어포스원(미 대통령 전용기) 기내에서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27일 저녁 김정은과 만나 짧은 환담을 가진 뒤 만찬을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만찬 장소는 밝히지 않았지만 하노이 오페라하우스가 유력하다. 미국과 북한 양측의 경호 인력이 이미 오페라하우스 사전 답사를 마친 상태다.
 
27일 만찬은 3+3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측은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참석한다. 북측은 김정은 이외의 참석 인사를 밝히지 않았지만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김정은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 부부장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본격적인 정상회담이 열리는 28일엔 최소 세 차례의 회담이 예정돼 있다.  단독 회담과 오찬, 양국 대표단이 배석하는 확대정상회담이 열릴 것은 확실해 보인다. 확대 회담에는 하노이에 합류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가세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미북정상회담은 단독 정상회담→확대 정상회담→업무 오찬→산책→공동성명 서명식으로 이어졌다.

정상회담이 열리는 시각과 회담 장소는 공식 발표되지 않았다. 그러나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28일 오전 소피텔 메트로폴 호텔이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오후 6시 하노이를 떠나 워싱턴 DC로 돌아갈 예정이다. 그 전까지 김정은을 몇 번 만날지는 양 정상의 의지와 성과에 달려 있다. 지난해 1차 회담에서는 두 정상이 만나는 것만으로 의미가 있었지만 이번에는 두 사람의 결단이 필요한 상황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02.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