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북한, "핵무력 일방적 포기는 있을 수 없어... '종전 선언'은 평화 보장 위한 '출발점'"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북한이 “종전 선언은 조선반도에서 핵전쟁 근원을 들어내고 공고한 평화를 보장하기 위한 출발점”이라며 ‘종전 선언’을 요구했다.
 
북한의 이른바 <로동신문>은 15일, ‘당치 않은 신뢰 타령으로 더러운 정치적 야욕을 추구하지 말아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로동신문>은 “전쟁의 위험이 항시적으로 배회하는 속에서 우리가 핵 무력을 일방적으로 포기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칼을 들고 달려드는 강도 앞에서 일방적으로 방패를 내려놓을 수는 없지 않은가”라고 강변했다.
 
<로동신문>은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이 추가적 비핵화 조처를 하지 않는 이상 종전 선언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였다는 것을 들어본 적이 없다”면서 “종전 선언을 그 누구에게 주는 선사품이나 되는 듯 광고하며 신뢰 타령만 하는 미국 보수 정객들의 처사를 어떻게 보아야 하겠는가”라고 빈정댔다.
미국 내 ‘대북 회의론’에 대해서는 ”당치 않은 수작질”이라면서 “조선반도 비핵화는 우리의 일방적인 의사가 아니라 국제사회 앞에서 한 조미 쌍방의 합의”라고 주장했다.
 
또 “자기 대통령이 직접 서명을 한 합의 문건도, 그 합의를 이룬 상대도 믿지 못하겠다면 도대체 미국의 보수 정객들이 말하는 국가 간 신뢰나 국제적 신뢰란 어떤 것인가? 혹시 우주인과 한 약속이라면 신뢰하겠는가 라고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종전 선언에 제일 큰 책임과 의무를 지니고 있는 것도 다름 아닌 미국”이라고 주장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9.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