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2014년 ‘윤 일병 사망 사건의 주범’ 이모 병장, 국군교도소서도 지체 장애인 상대로 가혹행위

국가인권위원회 문건, 국군교도소 사건 축소 정황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유튜브 캡처
2014년 7월 말 ‘윤 일병 구타 사망 사건’이 세상에 알려졌다. 육군 28사단 소속 윤모 일병이 선임병의 잔인한 가혹행위로 숨진 것으로 밝혀지면서 국민의 공분(公憤)을 자아냈다.
 
국민이 더욱 분노한 것은 군이 사건을 은폐, 축소하려 했다는 합리적 의심이 가능했던 탓이다. 윤 일병이 사망한 것은 사건이 세상이 알려지기 3개월 전인 2014년 4월이었다. 당시 군 당국은 선임병 5명을 상해치사죄로 구속 기소했으며, 간부 16명을 징계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장관은 “21세기 문명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고, 육군 참모총장은 물러났다.
 
일명 ‘윤 일병 사건’의 주범인 이모 병장은 국군교도서에서도 가혹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월간조선'이 입수한 국가인권위원회 자료를 보면 다음과 같다.
 
 
이후 A 수용자는 이 병장 등 동료수용자 3명으로부터 수시로 폭행 및 가혹행위를 당했는데, 국군교도소는 지적장애인의 특성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하여 피해가 심각한 수준에 이를 때까지 인지하지 못했다.
 
 
취재 결과 이 병장은 교도관과 교도병의 눈을 피해 A를 지속적으로 괴롭혔음에도 다수의 교도관은 “이 병장이 겉으로 보기에는 모범수였다”고 말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런데 근무일지를 보면 ‘성기 부위를 얼굴에 흔드는 행위, 수용자 옷에 낙서하는 행위, 발로 걷어차는 행위, 허벅지를 주먹으로 때리는 행위, A 얼굴에 선크림을 많이 바르고 크게 웃는 행위 등 A의 피해정황이 2015년 4월 3일부터 8월 8일까지 이미 수차례 기록되어 있었다. 일부 교도병은 그 피해내용을 교도관에게 보고했음에도 별도 조치가 없었다.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에 따르면 윤 일병 사건 당시 은폐·축소 가담자 중 처벌받은 사람은 한 명도 없다고 한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2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